2012-05-30 14:39
강원도, 2012년도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춘천--(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30일 -- 강원도는 2012. 1. 1. 기준으로 산정한 개별공시지가를 5월 31일자로 시장 군수가 결정·공시한다고 밝혔다.

도내 개별공시지가 조사 토지는 총 2,493,592필지로 도 전체 필지의 99.7%가 조사·산정되었다.

금년 도내 개별공시지가는 지난해 대비 평균 8.76%(전년 4.08%상승) 상승하여 전년에 이어 2년 연속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전국 평균 4.47% 상승)

시군별로 살펴보면 평창군이 15.11%로 도내에서 가장 크게 상승하였으며,(전국 두 번째 높은 상승(* 전국 최고 상승 경남 거제 23.82%)) 정선군 12.58%, 춘천시 11.80%, 홍천군 11.53%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속초시의 경우 0.78% 상승하여 도에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시군별 주요 상승 원인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평창군의 경우 동계올림픽 유치 및 복선전철 등 인프라구축 계획, 경기장·숙박시설 확충, 그린바이오 첨단 연구단지 조성사업 영향권 내 지가 상승, 대외인지도 상승으로 인한 직·간접적 경제효과가 지가 상승에 큰 영향을 미쳤다.

정선군 또한 동계올림픽 유치에 따른 간접영향과 더불어 강원랜드 개발 및 관리지역 세분화 및 농촌지역 지가 현실화를 위한 시세반영률 상향 조정 등이 높은 지가 상승의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해 전국에서 최고 상승률을 보였던 춘천시는 ITX 개통 등 수도권과의 접근성 개선, 경춘 고속도로 활성화에 따른 관광객 증가, 무릉도원 관광단지 조성사업, 레고랜드 조성 등 개발사업 가시화 등에 의해 지속적인 지가 상승을 보이고 있다.

홍천군의 경우 서울-동홍천 고속도로 구간개통에 따른 접근조건 개선, 펜션·전원주택 등 개발사업 증가, 지가 현실화를 위한 시세반영률 상향 조정 등에 힘입어 지가가 크게 상승하였다.

아울러, 영월군, 횡성군, 삼척시, 화천군 또한 10% 이상의 높은 상승을 보이는 등 도내 대부분 시·군의 공시지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였으나,

반면, 개발사업이 유보되는 등 별다른 상승요인이 존재하지 않는 속초시, 동해시, 태백시는 상승률이 3% 미만에 머물렀다.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의 과세표준과 개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으로 활용되는 개별공시지가는 그동안 토지특성조사와 감정평가사의 검증 및 주민의견 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결정되었다.

금번 결정 공시하는 개별공시지가에 이의가 있는 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은 6.29.까지 토지소재지 해당 시·군 토지관리부서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으며, 이의신청된 토지는 토지특성, 인근토지와 균형여부를 정밀재조사하여 처리결과를 개별 통보한다.

개별공시지가는 강원도 홈페이지 토지정보(http://klis.gwd.go.kr/)사이트에서 열람할 수 있다.

금년도 공시지가 중 가장 비싼 땅은 춘천시 조양동 50-13번지 명동입구 뷰티플렉스 부지로 ㎡당 1,050만원으로 전년도와 비교하여 변동이 없으며, 이에 비하여 가장 싼 곳은 삼척시 신기면 대평리 176번지로 ㎡당 93원으로 조사되었다.
  • 언론 연락처
  • 강원도청
    토지관리과
    토지관리담당
    033-249-3466
강원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강원도청
토지관리과
토지관리담당
033-249-3466
http://www.provin.gangwon.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설/부동산  도시 계획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강원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