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농진청-경북도농업기술원, 체리 현장평가회 개최

2012-05-31 16:13
농촌진흥청 제공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5월 31일 --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최근 소비와 재배면적이 늘어나고 있는 체리의 국내 안정 생산을 위해 경상북도농업기술원과 공동으로 경북 경주 체리 재배농가에서 오는 6월 7일 현장평가회를 한다고 밝혔다.

체리는 2011년 기준 4,955톤이 생과일로 수입됐는데 이는 2006년 1,291톤에 비해 3.8배 증가된 것으로 최근 국내 소비량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따른 국내 재배면적도 2006년 60ha에서 2011년 130ha로 해마다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체리는 수확 직전 강우로 인한 열매터짐(열과; 裂果) 현상이 많아 비가림재배가 권장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표준형 체리 비가림시설에 대한 연구가 미약해 농가에서는 기준이 없이 비가림시설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과잉 시설투자로 인한 비가림시설의 이용효율이 낮고 과실의 생산량과 품질이 낮은 편이다. 또한 최근에는 외국에서 무분별하게 왜성대목이 도입되고 있는데 이는 국내 적응성에 대한 검토가 없어 앞으로 문제가 발생될 수도 있어 염려되고 있다.

* 왜성대목 : 나무 키를 작게 하는 대목

이에 이번 평가회에서는 비가림재배시설의 유형별 장단점을 분석하고 대목종류가 체리 생육과 과실특성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해 안정적인 체리재배 정착을 유도하고자 한다.

이번 평가회는 체리에 관심이 있으면 누구나 참석이 가능하며 행사와 관련해서 문의사항이 있으면 농촌진흥청 과수과(yik@korea.kr, 031-240-3684)로 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과수과 윤익구 박사는 “체리 열매터짐 현상을 줄여 안정적으로 재배하기 위해서는 비가림재배를 하는 것이 바람직 하지만 지나친 시설비를 낭비하지 말고 시설에서 부족하기 쉬운 햇빛량 확보에 역점을 두어 과실품질을 향상시켜야 한다.”라고 전하며, “그리고 왜성대목의 특성을 잘 파악해 재배에 활용해야 하고 대목의 진위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농촌진흥청 개요
농촌 진흥에 관한 실험 연구, 계몽, 기술 보급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기관이다. 1962년 농촌진흥법에 의거 설치 이후, 농업과학기술에 관한 연구 및 개발, 연구개발된 농업과학기술의 농가 보급, 비료·농약·농기계 등 농업자재의 품질관리, 전문농업인 육성과 농촌생활개선 지도 등에 관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1970년대의 녹색혁명을 통한 식량자급, 1980년대는 백색혁명 등으로 국민의 먹거리 문제를 해결하였으며, 현재는 고부가가치 생명산업으로 농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rda.go.kr

농촌진흥청
과수과
윤익구 연구사
031-240-368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