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 Logo
2012-06-01 09:28
식약청, 유럽과 함께 식품안전 관리에 나선다
  • - 독일연방위해평가원(BfR)과 식품위해평가부분 공동연구 추진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01일 --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지난 5월 7일에서 8일까지 독일연방위해평가원(BfR)을 방문한 결과 식품 안전관리 분야에 대해 양 기관이 함께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 BfR : 독일연방위해평가원(Federal Institute for Risk Assessment / Bundesinstitut für Risikobewertung), 130여 년간 식품, 화장품 등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위해평가 및 이의 근거가 되는 독성연구를 수행하는 유럽의 위해평가 전문기관

공동연구 주요 내용은 ▲유럽 국가 총 식이조사(Total Diet Study) 분야 설계 ▲노출모델 개발 ▲나노제품에 대한 소비자 위험 인식도 조사 등으로 올해 안에 추진될 예정이다.

※ 총식이조사 : 전체집단의 실제적인 식이노출을 파악하기 위하여 식품을 섭취 직전의 상태로 조리하여 식품 중 잔류할 수 있는 오염물질을 분석하는 방법

유럽 국가 총 식이조사는 식약청의 ‘중금속 총 식이조사’ 등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설계 작업이 이루어지게 된다. 노출모델 개발의 경우 BfR의 노출평가모델을 식약청에서 실시할 화장품 및 생활화학용품 등의 위해평가 과정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BfR이 개발한 나노제품에 대한 소비자위험인식도 설문지를 이용해 유럽과 국내 소비자의 위험인식도와의 차이 분석에 대한 연구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추후 ▲식품안전 ▲식품 미생물 안전 ▲식품 위해평가 ▲리스크커뮤니케이션 등 4개 분야에 대한 전반적인 공동연구도 추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유럽식품안전청(EFSA)과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국내 식품 사고 발생 시 유럽 전문가 긴급 자문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위해평가 전문가 회의(EFSA Expert Meeting)에도 식약청에서 참관할 수 있도록 하였다.

※ EFSA : 유럽식품안전청(European Food Safety Authority), 2002년 유럽의회가 설립한 기관으로 유럽위원회, 회원국, 유럽의회의 식품안전에 대한 자문 및 식품안전관리 업무 수행

식약청은 이번 BfR과의 공동연구 및 EFSA와의 협조 체계 구축을 통해 유럽의 선진 기술을 공유하는 한편 식약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보다 더 안전한 식품안전 관리 체계를 마련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식품의약품안전청
    평가원 위해분석연구과
    연구관 황명실
    043-719-4505
식품의약품안전처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식품의약품안전청
평가원 위해분석연구과
연구관 황명실
043-719-4505
http://www.kfda.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유통  식품/음료  정책/정부  정부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