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모코한의원 Logo
2012-06-01 10:27
여름방학, 아이의 성장 막는 여름감기 주의
  • - 찬 음료 멀리하고, 삼복첩으로 겨울감기까지 예방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01일 -- 기온차가 큰 요즘 같은 환절기만 되면 김아영(41세)씨는 하루가 멀다 하고 병원을 찾는 것이 일상이다. 어려서부터 감기를 달고 살고 있는 딸(8세) 때문이다. 원래 허약한 체질로 태어나서인지 다른 아이들은 감기에 걸려도 쉽게 완쾌하는데, 최 씨의 딸은 회복기간도 길고 나을만 하면 다시 감기가 재발했다. 잦은 감기로 인해 기침을 달고 살고 밥도 잘 안 먹다 보니 또래보다 키도 한참 작은 딸아이가 걱정되어 이번 여름방학에는 오로지 아이의 건강을 돌보는 것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더운 여름이라도 찬 음료 주의해야

감기와 급성비염은 주로 봄이나 가을철 환절기에 많이 발병하지만, 현대에 와서는 여름에도잦은 에어컨 사용과 찬음식 섭취로 인해 환자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아이스크림이나 차가운 음료수를 자주 섭취하게 되면 넓은 위장관의 표면적을 찬 기운이 거치면서 체내 열손실이 일어나게 되고 반복되는 열손실은 몸의 방어능력까지 떨어뜨리게 된다. 특히나 면역체계가 덜 발달된 아이들의 경우 에어컨과 찬 음식으로 인해 호흡기 질환은 물론 배탈, 설사 등의 질병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 더욱이 한창 자라날 시기의 성장기 아이들이 잦은 감기를 앓게 되면 감기를 앓는 동안 성장하지 못해 자연스레 또래보다 성장이 뒤처지게 된다.

비염·축농증 한방클리닉 코모코한의원 일산점 정은아 원장은 “만일 아이가 야외에서 땀을 실컷 흘리고 난 뒤에 직접적으로 에어컨 바람을 쐬거나 아이스크림이나 차가운 음료수를 바로 섭취하려 한다면 부모의 지도가 필요하다. 겉은 덥고 속은 너무 차가워지는 불균형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냉방은 외부온도와 5도 이상 차이가 나지 않게 관리하고, 따뜻한 성질의 음식을 통해 허해지기 쉬운 양기를 북돋아주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겨울감기까지 예방하는 삼복첩

한의학의 최고경전인 <황제내경>에는 추운 계절에 쉽게 발병하거나 증상이 심해지는 질병을 더운 여름에 예방한다는 뜻의 ‘동병하치(冬病夏治)’라는 말이 나온다. 한의학에서 볼 때 여름은 사람 인체에 양기가 가장 가득할 때 인데 그 양기를 잘 보존해서 추운 겨울에 찬 기운으로 인한 질병을 예방하게 하는 즉, 체내 음양의 균형을 조절해서 만성질환을 다스리는 치료를 하게 되는 것이다. 동병하치의 대표적인 치료법이 바로 ‘삼복첩’이다. 삼복첩은 말 그대로 여름 삼복(초복~말복) 때에 맞춰 폐기운을 강화하는 혈자리에 한방성분의 파스를 붙이는 첩부요법을 시행하는 치료법으로, 특히 호흡기가 약한 아이들에게 좋다. 초복, 중복, 말복에 이르는 삼복에 걸쳐 1년 3회 시행한다.
코모코한의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코모코한의원
홍보팀
김은지
070-7727-1057
Email 보내기
http://www.komoko.co.kr

한창 자라날 시기의 성장기 아이들이 잦은 감기를 앓게 되면 감기를 앓는 동안 성장하지 못해 자연스레 또래보다 성장이 뒤처지게 된다. (사진제공: 코모코한의원)
한창 자라날 시기의 성장기 아이들이 잦은 감기를 앓게 되면 감기를 앓는 동안 성장하지 못해 자연스레 또래보다 성장이 뒤처지게 된다.
(사진제공: 코모코한의원)
300x210
400x280
400x28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강  대체의학  의학  기타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