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03 11:30
석해균 프로젝트, 1년 동안 63명 생명 구해
  • - 경기도, 중증환자 더 살리기 프로젝트 1년 성과분석 발표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03일 -- 중증환자의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 경기도와 아주대병원이 운영 중인 중증환자 더 살리기 프로젝트, 이른바 석해균 프로젝트가 지난 1년간 63명의 생명을 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발표한 중증환자 더 살리기 프로젝트 1년 추진 성과분석에 따르면 63건의 사고 중 교통사고와 산악사고가 각각 19건으로 전체 사고의 60%를 차지, 헬기이송 응급구조 프로그램이 환자 생명 소생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의 경우 팔다리 절단 및 복합골절, 내부 장기 손상 등 중증외상환자가 많아 신속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심각한 사후 장애는 물론 자칫 생명까지 위험한 경우가 대부분인 것이다. 산악사고의 경우에도 전체 19건 중 9건이 추락과 낙상으로 인한 두부 손상 및 복합골절 등으로 중증 외상을 입어 EMS소방헬기가 아니면 적절한 이송이 곤란한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산악사고의 경우에는 산행도중 갑작스런 호흡곤란 및 심장마비 증세 등으로 이송된 경우도 10건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나 자신의 체력을 감안하지 않은 무리한 산행에 대한 등산객들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산악사고와 교통사고 다음으로 많은 원인은 개인질환 12건 이었으며 산업사고 6건, 기타 생활안전사고가 각각 8건을 차지했다. 산업현장 안전사고는 기계사용 부주의에 의한 신체 절단사고(3), 공사장 추락사고(1), 붕괴(1) 및 감전사고(1)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으며, 일상생활 안전사고는 낙상사고(4)와 화상사고(1), 수영미숙으로 인한 익수사고(1)와 자해사고(2) 등이었다.

중증환자 더 살리기 프로젝트는 교통사고, 추락사고, 산업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는 물론 심정지 등 각종 급성질환으로 신속한 응급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를 경기도 EMS소방헬기로 긴급 이송하면, 사전 대기하고 있던 전문 의료팀이 즉각적인 수술을 통해 환자를 치료하는 정책이다. 특히, 경기도처럼 전문의사가 직접 헬기에 탑승해 환자이송을 책임지는 체계는 전국적으로도 그 사례를 찾기 어려운 모범사례로 주목 받고 있다.

한편, 경기도는 경기도는 헬기를 이용한 응급구조 사업 등 증가하고 있는 도내 각종 특수재난사고에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1월 소방재난본부에 특수구조·생활안전·항공팀 등 3담당 40명, 북부본부 18명 등 총 58명의 최정예 구조대원으로 구성된 전국 최대 규모의 특수대응단을 창단한 바 있다.

이양형 소방재난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에는 365일 24시간 대기 중인 특수대응단과 이국종 외상팀의 헌신과 상호 신뢰가 밑바탕이 되고 있다”라며, “휴일까지 반납하며 소명의식을 보이고 있는 이국종 교수팀과 야간비행의 위험을 무릅쓰고 환자를 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도 소방항공대의 희생정신에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경기도청 소방재난본부
    하종근
    031-230-2954
경기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기도청 소방재난본부
하종근
031-230-2954
http://www.gg.go.kr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