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Logo
2012-06-03 16:09
농진청, 에티오피아에 작물별 물 요구량 산정기술 지원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03일 -- 긴 가뭄으로 메마른 아프리카에 최소한의 물로 농작물을 키울 수 있는 기술이 전수된다.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지난해 시작한 ‘한국-아프리카 농식품기술 협력협의체(KAFACI)’의 국가별 맞춤형 시범사업의 하나로 올해부터 에티오피아에 농경지 물 관리기술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업이 주산업인 에티오피아는 증발산량이 강우량의 2배 이상으로, 농작물 생산에 물 부족이 가장 큰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물 이용 효율이 낮은 고랑에 물을 주는 전통적인 방식의 관개농업이 주를 이루고 있어 과학적인 물 관리기술이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12월 협약을 체결하고 에티오피아 관개농업의 물 이용 효율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춰 올해부터 앞으로 2∼3년간 ‘기상특성에 따른 작물별 물 요구량 산정기술 및 생육 단계별 최소 관개기술’을 지원할 방침이다.

작물별 물 요구량 산정기술은 라이시미터를 이용해 강우량, 관개량, 토양수분변화량 등을 측정해 작물에 필요한 물 양만을 공급해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토양 수분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술을 지원해 작물별 물 요구량 산정의 정밀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생육 단계별 최소 관개기술은 유묘기, 신장기, 중기, 후기 등 4단계로 나눠 물 부족에 따른 작물의 스트레스를 측정해 작물 생산에 필요한 최소한의 물 공급 기준을 마련하게 된다. 즉, 물 부족이 심할 경우를 대비하고, 생육 단계를 고려한 물 관리로 수확물의 질도 높일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기술지원사업을 통해 앞으로 에티오피아의 농업기반 안정성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아프리카의 작물 재배 가능 지역을 넓혀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토양비료관리과 한경화 연구사는 “에티오피아의 총 관개농업 면적은 25만ha 규모로써 비가 적은 해는 국내 총생산도 감소한다”라며, “이번 농경지 물 관리기술 지원사업은 에티오피아의 관개농업 발전에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농촌진흥청
    토양비료과
    한경화 연구사
    031-290-0330
농촌진흥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토양비료과
한경화 연구사
031-290-0330
http://www.rda.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정책/정부  정부  정책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