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05 10:18
세종문화회관 서울시합창단, 루이지 케루비니 ‘레퀴엠’ 공연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05일 -- 세종문화회관(사장 박인배) 서울시합창단은 6월 29일(금) 19시 30분 대극장에서 루이지 케루비니의 레퀴엠을 공연한다.

지휘는 최승한이 맡았으며,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협연한다. 공연은 2부로 구성해 1부에서는 오페라 합창곡들을, 2부에서는 케루비니의 <c단조 레퀴엠>을 연주한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화해와 상생, 평화를 기원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공연은 특별히 국가유공자 등 호국보훈 관련자들을 위래 보훈석(전석 1만원)과 나눔 객석을 마련했다. 공연관람료는 1~5만원이다. 문의번호는 02-399-1117이다.

마리 앙투와네트와 루이 16세를 기리기 위해 작곡된 곡

서울시합창단이 연주하는 루이지 케루비니의 <c단조 레퀴엠>은 루이 16세의 영예를 기리기 위하여 부르봉(Bourbon)왕조로부터 의뢰받아 작곡되었다. 1816년 초연된 이 곡은 프랑스 혁명 때 공개 처형된 마리 앙투와네트와 루이 16세를 애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탈리아 태생의 작곡가 루이지 케루비니[Luigi Cherubini,1760~1842]는 고전주의에서 낭만주의로 넘어가던 시기에 프랑스에서 활동한 종교음악 대가였다. 케루비니는 두 개의 레퀴엠들을 비롯해 많은 곡을 남겼는데 그 중 이번에 연주하는 <c단조 레퀴엠>은 낭만주의 시대를 예견하며 후대의 작곡가들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다고 평가받는 곡이다. 이탈리아 대위법 양식의 <c단조 레퀴엠>은 선율적인 매력과 극적인 효과가 두드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베토벤과 브람스도 이 곡에 대해 높이 평가했는데, 베토벤은 자신의 장례식 때 이 작품을 공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한다. 또한 케루비니와 경쟁관계였던 베를리오즈도 대중 앞에서 이 작품을 연주하였다.

혼성 4부 합창, 2관 편성 규모의 관현악곡

혼성 4부 합창의 성악부와 2관 편성 규모의 관현악 등 총 7곡으로 구성되어 있는 이 작품은 가사와 조성, 음형구조가 빠르기에 의해 2부 또는 3부 형식을 취하며 전체적으로 곡의 도입부분에서 제시되는 주제 선율이나 반주선율 또는 음형이 곡 전체를 통해 폭 넓게 응용되어 통일성을 이룬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낭만주의의 세련된 관악기와 타악기가 장중함을 더했다.
  • 언론 연락처
  • 세종문화회관
    홍보마케팅팀
    김화영
    02-399-1148
    Email 보내기
세종문화회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세종문화회관
홍보마케팅팀
김화영
02-399-1148
Email 보내기
http://www.sejongpac.or.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음악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