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07 13:00
SK, 개별 광구 최대규모 해외가스전 투자 나서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07일 -- SK가 올해 첫 자원개발 투자에 나선다. 특히 개별광구에 대한 대규모 투자라는 점과 국내 LNG 수급에 기여하게 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SK는 7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SK E&S 문덕규 대표, 미국 코노코필립스의 크리거(J.T. Creeger) 서부호주대표, 호주 산토스의 데이비드 녹스(David Knox)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호주 바로사-깔디따(Barossa-Caldita) 가스전 지분 매매계약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SK는 기존에 바로사-깔디따 광구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코노코필립스(지분률 60%) 및 산토스(지분률 40%)의 지분 중 일부를 취득해 가스전 개발사업에 참여하게 되며 이 계약으로 이 광구에 대한 지분은 SK와 코노코필립스가 각각 37.5%, 산토스가 25%를 보유하게 된다. 이 계약을 위해 SK는 JP모건, 영국 로펌 노튼로즈(Norton Rose)와 등으로부터 자문을 받았다.

SK는 이번 사업에 3.1억 달러 (한화 약3,600억원)를 투자하게 되며 평가정 시추를 통해 충분한 매장량이 확인될 경우, 추가로 12%의 지분을 취득해 총 49.5%의 지분을 확보할 수 있는 옵션을 가지게 된다. SK는 LNG 개발 성공유무에 따라 투자규모가 최대 5.2억 달러까지 늘어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SK는 가스전 개발이 성공하면 이를 LNG(액화천연가스)로 전환해 국내에 도입할 예정이다. 국내 연간 LNG소비량은 연간 3,000만여 톤으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아직 상업매장량이 확인된 단계는 아니지만 이 프로젝트가 성공할 경우 국내 LNG의 안정적 공급 및 국가 자주에너지 개발률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바로사-깔디따 가스전은 호주 Nothern Territory주 주도인 다윈시로부터 약 300km 북서부 해상에 위치해 있으며, 면적은 서울시의 2배인 약 1,300km2 에 이른다.

탐사광구에 대한 3억 달러 이상의 투자는 지난 83년부터 진행해 온 SK의 자원개발 투자사업 중 개별 광구 단일건으로는 최대규모 수준이다.

이런 과감한 투자는 SK 최태원 회장의 자원부국 경영 강화에 의한 것이다. 최 회장은 SK의 성장동력의 한 축으로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대해 설정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SK는 해외자원개발 투자액을 지속적으로 늘려오고 있다. 지난 2008년 5천억원을 돌파한 해외자원개발 투자액은 지난해에는 1조3천억원을 기록했다. SK는 올해 2조원 가량을 자원개발 사업분야에 투자할 예정이다.

투자확대에 따른 SK의 자원개발 실적도 상승곡선이다. 2003년에 자원개발 매출액 1천억원을 넘겼던 SK는 지난해 2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SK는 최 회장의 해외자원개발 강화방침에 따라 동남아, 중남미, 중앙아시아 등 전략지역을 중심으로 해외광구 직접투자, 자원개발회사 인수 등 다양한 옵션을 검토 중이다.

최태원 회장은 그동안 가스전부터 발전소까지 연결하는 천연가스 사업의 수직적 통합을 강조해 왔다. 이를 통해 탐사, 개발, 생산, 유통 등 전체를 아우르는 경쟁력을 확보하고 사업 안정성을 높이겠다는 복안이다.

SK는 페루의 국가 최대 프로젝트였던 페루 LNG 사업에 참여해 지난 2010년 국내 기업 최초로 가스생산부터 제품유통까지 수직계열화 체계를 완성 바 있다. 또한 이 프로젝트를 통해 생산된 제품 중 일부 물량은 국내로 수입되어 국내 LNG 공급에도 기여하고 있다. 당시 최태원 회장은 해외 각국에서 페루와 같은 성공사례를 발굴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SK에는 페루 LNG프로젝트 수행인력 등으로 구성된 LNG TF가 2010년에 발족되어 운영되어 왔다. 구성된 지 2년여만에 첫 성과물을 내게 된 LNG TF는 SK E&S 대표이사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발족할 때부터 챙겨왔다. 최 부회장은 수감 생활 중에서도 계속해서 프로젝트 진척상황을 체크해 왔다.

현재 전 세계 16개국 26개 광구에서 유전개발 사업을 벌이고 있는 SK는 현재 페루, 예멘, 카타르, 오만 등 4개의 LNG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SK 홍보담당 이만우 전무는 “해외자원개발 사업은 리스크도 높고 대규모 투자가 필요해 장기적인 관점을 가지고 꾸준히 진행해야 하는 프로젝트”라며 “이번 계약으로 국내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SK의 자원부국 경영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그룹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SK그룹
커뮤니케이션팀
Email 보내기
http://www.sk.co.kr

7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지분 매매계약 서명 후 손을 맞잡고 있는 (좌측으로부터) 코노코필립스(Conocophillips) 토드 크리거 서부호주대표, SK E&S 문덕규 사장, 산토스(SANTOS)  데이빗 녹스 대표이사 (사진제공: SK그룹)
7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지분 매매계약 서명 후 손을 맞잡고 있는 (좌측으로부터) 코노코필립스(Conocophillips) 토드 크리거 서부호주대표, SK E&S 문덕규 사장, 산토스(SANTOS) 데이빗 녹스 대표이사
(사진제공: SK그룹)
0x0
0x0
3008x2000
  • 7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지분 매매계약 서명 후 손을 맞잡고 있는 (좌측으로부터) 코노코필립스(Conocophillips) 토드 크리거 서부호주대표, SK E&S 문덕규 사장, 산토스(SANTOS)  데이빗 녹스 대표이사 (사진제공: SK그룹)
  • 페루 LNG액화공장 인근의 카미시아 유전을 방문한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제공: SK그룹)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기업 경영  에너지/환경  석유/가스  투자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