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 Logo
2012-06-07 11:00
중소기업의 수익성 개선으로 대기업과의 격차 완화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07일 -- 대내외 경제여건이 어려운 중에도 중소기업들은 부단한 노력을 통해 영업활동에서의 수익성을 꾸준히 향상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한국은행 기업경영분석지표를 분석한 결과, 중소기업의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은 지난 4년간('08년∼‘11년)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였으며, 지난해에는 5.44%를 기록해 대기업(5.38%)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대상은 ’08년 이후 전산업 기준인데, 이는 제조업의 전산업 내 비중이 50% 수준에 불과하고 대·중소기업을 구분하여 전산업 지표가 발표된 것이 ‘08년 이후이기 때문이다.

* 중소기업 : 제조업은 상시근로자 300명 미만 또는 자본금 80억 이하, 도소매업은 상시근로자 200명 미만 또는 매출액 200억 이하 등(중소기업기본법 §2, 令 §3)

중장기적으로도 중소기업의 성장세는 견조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지난해말 경제개혁연구소는 ‘00년~’10년 중 중소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이 13.61%로 대기업(9.81%)보다 높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평균적 자산규모 격차가 ‘00년 25배에서 ’10년에는 17배로 감소했다는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연구 결과에서도 ‘90년~’09년까지 20년간 중소기업의 연평균 출하액 증가율은 10.8%로 대기업(10.0%)을 넘어서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와 같은 중소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대·중소기업간 격차가 점차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경영격차 분석과 시사점(경제개혁연구소, '11.12)
**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양극화에 관한 해석(한국개발연구원, '12.4)

이처럼 중소기업들의 영업이익률 및 성장세 개선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중소기업의 법인세차감전 순이익률은 2.7%를 기록해 대기업(5.0%)에 비해 여전히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또한 추세를 볼 때, 중소기업 순이익률은 '08년에 대기업 순이익률 대비 70.7% 수준이었으나 지난해에는 54.2%로 낮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 법인세차감전 순이익률(대기업 : 중소기업) : 3.3%:2.4%(‘08) → 5.3%:3.4%(’09) → 6.9%:4.0%(‘10) → 5.0%:2.7%(’11)

이와 같이 영업이익률 상승에도 순이익률이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이자비용 등 영업外비용이 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즉 영업활동은 잘 하고 있으나 외부차입금 과다 등 취약한 재무구조 때문에 영업外비용이 늘면서 순이익률 상승에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중소기업의 매출액 대비 차입금 비중은 ‘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 등으로 인해 지속적인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 中企 차입금/매출액 비중 : 25.6%(‘08) → 26.8%(’09) → 26.2%(‘10) → 28.1%(’11)

중소기업의 영업외비용, 영업외수익 등 영업외손익*을 구체적으로 보면, ‘08년~’10년까지** 3년간 중소기업의 영업외손익액은 매출액의 약 1.2%수준인 4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세부계정별로 보면 이자손익이 전체 영업외손익의 87.3%에 이르렀으며, 파생상품 관련 손익, 외환 관련 손익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따라서 중소기업의 재무구조가 개선되어 이자비용만 줄일 수 있어도 영업외손익 개선을 통해 순이익률이 크게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영업외손익 = 영업외수익 - 영업외비용
** 기업경영분석 속보치에는 세부계정이 발표되지 않아, '08년∼‘10년을 분석함

한편, 우리 중소기업들의 균형있는 발전을 위해, 중소기업 간 양극화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률, 안정성 지표인 부채비율 등에 있어 중소기업간 격차가 점차 확대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영업이익률의 경우, 0% 이하인 중소기업의 비율은 ‘02년 15.0%에서 ’11년 24.5%로 증가했는데 이와 동시에 영업이익률 10%를 초과하는 우량기업의 비율 또한 ‘02년 22.1%에서 ’11년 25.9%로 늘어났다. 부채비율도 100% 이하인 중소기업과 400%를 초과하는 중소기업의 비율이 모두 늘어나는 등 중소기업 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 관계자는 “향후 우리 중소기업들의 재무구조만 개선되어도 영업외비용을 경감할 수 있어 대·중소기업 간 격차가 크게 완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 언론 연락처
  • 전국경제인연합회
    산업본부
    이재준 조사역
    6336-0671
전국경제인연합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전국경제인연합회
산업본부
이재준 조사역
6336-0671
http://www.fki.or.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경제동향/정책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