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여름철 자외선, 눈 건강에 독

2012-06-11 18:08
아이앤유안과 제공
  • 류익희 아이앤유안과 원장.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11일 --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강렬한 태양이 살갗을 따갑게 내리쬐는 6월이다. 이 맘 때쯤이면, 여름철 뜨거운 태양에 대비하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를 비롯 양산이니, 모자니 하여 피부를 보호하기 위한 갖가지 여름 필수품들을 하나 둘씩 구비하는 이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 시기, 정작 피부보다도 더 자외선에 취약할 수 있는 눈을 보호하기 위한 준비에는 소홀한 이들이 많아, 이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더 필요하다고 하겠다.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면 우리 눈은 각막화상을 비롯해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백내장, 흰자 위 이상조직이 생기는 검열반, 혈관이 풍부한 섬유조직이 각막의 중심부까지 자라나는 익상편 등의 안질환에 시달릴 수 있다. 이 같은 안질환에 걸릴 경우 시력감소는 물론이고 이물감 · 충혈 · 통증 · 눈부심 등의 증상이 동반될 수 있어 일상생활을 하는데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에 류익희 아이앤유안과 원장은 “여름은 여타의 계절에 비해 눈 건강을 위협하는 외부 요소들이 그 어느 때 보다도 산재해 있는 계절이다”고 그 위험성을 알리면서, “특히 유행성 안질환을 비롯하여 강렬한 자외선에 의해 발생하는 각종 각막 손상 증상은 대표적인 여름철 안질환이라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류 원장은 “이 같은 자외선에 의한 안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선글라스와 캡모자 등 눈을 보호해 줄 수 있는 소품들을 착용해 자외선이 눈에 직접적으로 장시간 조사되는 것을 방지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하면서, “이때 착용하는 선글라스의 경우 렌즈 색의 농도보다는 안경알의 크기가 크고, 자외선 차단율이 최소 70% 이상 되는 제품을 선택해 착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여름철 자외선 지수가 가장 높은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는 되도록 외부 활동을 삼가 해 강렬한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해 줄 필요가 있다. 또 뜨거운 뙤약볕 아래 장시간 외부 활동 , 눈부심 · 충혈 · 통증 · 눈물흘림 등의 증상이 지속된다면, 하루 빨리 병원을 찾아 전문의에게 눈 상태에 대한 진단을 받은 후 그에 적절한 처방을 받는 것이 여름철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바람직하다고 하겠다.

아이앤유안과 개요
아이앤유안과는 시력교정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안과병원입니다. 안내렌즈삽입술 특화 센터를 운영하는 라식, 라섹, 6대 안내렌즈삽입술 전문 의료기관이며 (ICL 우수인증병원, 글로벌엑스퍼트, 알티플렉스/알티산 베스트 스킬 유저), 노안, 안정밀검진 및 컨택트렌즈를 진료하고 있습니다.

아이앤유안과
경영지원실
민희재 실장
02-581-9119, 010-2077-0420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