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상봉 디자이너가 만든 집배원복 첫 공개

실용적이면서도 세련…국민선호도 거쳐 올 10월부터 착용

출처: 우정사업본부
2012-06-13 11:00
  • 우정사업본부가 13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에서 이상봉 패션디자이너가 디자인한 집배원복 12종을 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이상봉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동계6종, 하계6종 집배원복은 시민들의 투표로 각각 1점식 선정해 집배원복으로 선정될 예정이다.

  • 13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에서 이상봉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집배원 거리 워킹쇼가 열려 이상봉 디자이너와 집배원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우정사업본부가 13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에서 이상봉 패션디자이너가 디자인한 집배원복 12종을 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이상봉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동계6종, 하계6종 집배원복은 시민들의 투표로 각각 1점식 선정해 집배원복으로 선정될 예정이다.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13일 -- 우정사업본부가 전국 1만 7,000명의 집배원이 입게 될 새로운 디자인의 집배원복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우정사업본부와 이상봉 디자이너는 지난 1월, 새 집배원복을 만들기로 합의하고 5개월여 간 작업을 거쳐 13일 청계광장에서 처음으로 후보작 6종을 공개했다.

집배원복은 그동안 우편물을 배달할 때 착용함에 따라 주로 기능성 위주로 개선돼 색상과 디자인이 다소 세련되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또 디자인을 공모하는 등 개선을 시도한 적은 있지만, 유명 디자이너가 손수 디자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공개된 집배원복은 여름용과 겨울용 각각 6종으로 밝고 세련된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우체국을 상징하는 제비와 한글문양을 디자인함으로써 우정사업본부의 브랜드와 이상봉 디자이너의 디자인 컨셉이 조화를 이루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상봉 디자이너는 “무엇보다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집배원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킬 수 있는 디자인에 가장 큰 중점을 두었다”면서 “우정사업본부의 CI컬러인 빨강, 주황, 노랑에 도시적인 회색을 추가해 진취적인 밝은 미래를 표현했다”고 말했다.

이상봉 디자이너는 또 “한글문양의 디자인과 함께 편지봉투와 우체통을 현대적인 감성으로 형상화해 디자인적 효과를 극대화했다”면서 “활동성, 실용성과 함께 야간 업무 등 작업환경의 특수성에 대한 안전성까지 고려했다”고 말했다.

새 집배원복 디자인은 15일까지 블로그(blog.daum.net/e-koreapost, blog. naver.com/kpostbank)와 SNS(facebook.com/epost.kr, me2day.net/ekoreapost)를 통해 국민 선호도를 조사한 뒤 집배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이달 말 최종 결정된다. 집배원들은 오는 10월부터 새 집배원복을 입게 된다.

김명룡 우정사업본부장은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만든 최고의 집배원복에 대해 국민들의 많은 참여와 추천을 기대한다”면서 “주민의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서 국민에게 즐거움을 주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언론 연락처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
한태희 사무관
2195-151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
한태희 사무관
2195-1512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