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14 16:44
전라남도 전통술, 뉴욕시장 수출 물꼬
  • - 뉴욕 맨해튼 수출시장 개척단 성과…함평 레드마운틴 100만달러 협약
무안--(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14일 -- 전라남도의 전통술이 뉴욕시장에서 품질과 맛으로 승부, 미주지역 수출 물꼬를 텄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7일까지 3일간 미국 뉴욕 맨해튼 한식당 크리스탈벨리에서 현지 소비자와 바이어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케이팝(K-POP) 스타들과 함게 케이술(K-SOOL) 판로 확대 및 신규 수출시장 개척을 위한 홍보활동을 펼쳤다.

이번 행사는 한국전통주진흥협회와 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aT센터)가 주최해 ‘뉴욕 케이팝과 케이술의 만남’이라는 구호(슬로건)로 개최됐다.

전남도에서 참가한 함평천지복분자영농조합의 ‘레드마운틴’과 진도 대대로영농조합의 ‘진도홍주’는 현지인의 관능테스트에서 맛과 향·색이 최고라는 호평을 받았다.

참가자들은 진도홍주가 고려시대부터 빚기 시작해 천년의 역사를 가진 전통술이라는 점과 전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붉은색을 띠는 증류주란 새로운 사실에 놀라움을 표했다.

특히 진도홍주는 원재료인 지초성분에서 항당뇨·항비만·관절염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점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미국에서 주류 유통·판매업을 운영하는 제임스 최는 “진도홍주는 미·색·향을 고루 갖춘 고품격 술”이라며 “위스키·브랜디·꼬냑 등 세계적 명주와 겨뤄 손색이 없다”고 극찬했다.

현지인의 눈과 입맛을 사로잡은 함평천지복분자영농조합의 레드마운틴은 친환경 무농약으로 재배한 복분자를 발효시켜 만든 제품이다. 풍미가 풍부하고 감미로운데다 복분자 와인이라는 독특함을 가져 현지인의 고급 취향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가운데 함평천지복분자영농조합(조합장 윤한수)과 수입주류 유통판매사인 JP글로벌 엔터프라이즈(대표 한현수)가 3년간 1백만달러 규모의 ‘레드마운틴’ 수출 양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행사에서 제이와이피(JYP) 엔터테인먼트 박진영 대표는 “케이팝을 활용한 케이푸드(K-푸드), 케이술의 세계화를 위해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도 전통술의 품질 고급화를 통해 한식과 더불어 전통술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전통술 홍보와 브랜드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매년 남도 전통술 품평회를 개최하고 이달의 남도 전통술 선정, 각종 박람회 참가 등 전통술의 인지도를 높이고 시설 현대화 지원 사업을 통해 전통술산업의 경쟁력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명창환 전남도 식품유통과장은 “한미 FTA 발효 이후 전통술을 포함한 도내 우수 농식품을 중심으로 미국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현지인을 겨냥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공세적인 마케팅을 통해 신규 시장을 더욱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전라남도
    식품유통과
    061-286-6460
전라남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전라남도
식품유통과
061-286-6460
http://www.jeonnam.go.kr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