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북도·발전연구원, ‘정책고문단’ 출범

2012-06-18 17:28
전라북도청 제공

전주--(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18일 -- 전북도는 도정 주요 정책현안 자문을 위하여 전북발전연구원과 공동으로 각 분야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된‘정책고문단’을 출범, 6. 18(月) 14:00 발대식과 함께 정책 자문회의를 실시하였다.

정책고문단 위원은 분야별로 중앙부처와 연구기관 등에서 정책수립을 진두지휘하였던 주요 간부 등 총 8명으로 구성되었으며 금후 수시로 자문회의에 참석하여 전북도의 주요현안에 대한 정책 조언과 자문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 박삼옥 서울대 교수(산업클러스터학회장), 정학수 전주대 석좌교수(前 농림수산식품부 제1차관), 이정식 안양대 교수(前 국토연구원장), 이상은 아주대 교수(前 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 이춘희(前 건설교통부 차관), 정필수 한국종합물류연구원장(前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원장) 등

이날 자문회의 1부 행사에 다루어진 도정 주요 정책현안 의제는 다음 3개분야 9개 과제이다.

- 현재 도정의 가장 큰 현안인 새만금사업이 탄력을 받기위한 현안 3개 과제
- 연말에 있을 제18대 대선 공약으로 반영을 준비중인 사업중 정책자문이 필요한 주요 3개 과제
- 도정 현안으로서 추진방향과 전략에 대한 정책결정이 필요한 현안 3개 과제

2부행사에서는 전라북도 종합발전계획의 수립방향 등 전북도의 그랜드디자인 구성에 관한 자문이 이어졌다.

자문회의에서는 자문위원의 전문 분야 및 전문경력에 맞게 분류된 각 과제별 주요 쟁점사항에 대한 해결방안 등이 심도 있는 토론과 함께 여러 가지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었는데 도에서는 제시된 사항을 각 사업의 추진전략에 참고·활용토록 함으로써, 각 사업의 문제점이 쉽게 풀어나갈 수 있도록 하여 현안사업 추진방향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구성된 ‘정책고문단’을 도정에 실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유용하게 활용해 나가기 위해서 자문회의를 수시로 개최, 금후 도정 주요현안에 대한 자문을 구하여 각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지속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전라북도청 개요
전라북도청은 186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송하진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한국 속의 한국, 생동하는 전라북도를 토대로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 창의롭고 멋스런 문화, 알뜰하게 커가는 경제, 따뜻하고 정다운 복지, 아름답고 청정한 환경을 도정방침으로 정했다.

보도자료 출처: 전라북도청

전라북도청
정책기획관실
정책개발담당 신원식
063-280-314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