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23 09:00
울산시, 주민등록번호가 없는 조상 명의 토지 전국조회 확대 실시
울산--(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23일 -- 앞으로 조상 땅 찾기가 훨씬 간편해진다.

울산시는 그 동안 주민등록번호가 없는 조상 명의의 토지에 대한 ‘조상땅찾기 서비스’의 업무가 시·도별로 시행해 왔던 것이 국토해양부의 ‘국토정보시스템’ 기능 개선으로 이 달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종전에는 주민등록번호가 없는 조상(1975년 7월 25일 주민등록번호 시행 이전)명의로 소유했던 토지를 조회하려면 그 땅이 위치한 광역시청이나 도청 등을 직접 방문하거나 가까운 시·군·구청에 신청, 해당 시·도로 이첩되어 처리되는 등 최소한 3일 이상의 민원처리로 인한 불편이 따랐다.

그러나 ‘국토정보시스템’ 개선으로 가까운 시·군·구청을 방문, 신청하면 즉시 조상 땅의 토지를 검색하여 결과를 바로 알 수 있게 됨에 따라 울산시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신청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울산시는 올 상반기에만 120명이 신청하여 122필지(6만3,210㎡)의 37명(조상)에 대한 자료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울산시 관계자는 “동명이인인 경우 조회된 토지가 내 조상의 땅이 맞는지에 대한 여부는 신청인이 직접 관련 서류를 정확하게 확인해야 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상 땅 찾기’는 사망자의 재산 상속권이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신청자 신분증과 상속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제적등본 또는 가족관계증명서, 사망자의 기본증명서 등의 서류를 지참하고 가까운 시·도청 및 시·군·구청을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고 이용 수수료는 없다.

1960년 1월 1일 이전에 돌아가신 조상의 경우에는 장자 상속의 원칙에 의해 장자만이 신청이 가능하나 그 이후 돌아가신 분에 대한 상속권은 배우자 및 자녀 모두에게 있으므로 배우자나 자녀 중 어느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본인이 방문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위임장과 위임인 및 위임자의 주민등록증 사본에 자필 서명한 서류를 첨부하면 타인 신청도 가능하다.

울산시 관계자는 “찾지 못한 조상 땅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면 즉시 서비스 신청으로 확인하기 바란다”며 “조상들이 생전에 미리 정리하지 못한 재산이 후손에게 정당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울산시
    토지정보과
    김종훈
    052-229-4474
울산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울산시
토지정보과
김종훈
052-229-4474
http://www.ulsan.go.kr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
국내 언론과 포털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립니다.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는 기업의 보도자료를 1백여 개 언론과 포털, 증권사 그리고 2만 명이 넘는 언론인, 전문가, 기업 회원에게 광범위하게 배포해 드립니다.
3천여 개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전송합니다.
AP, Yahoo, New York Times, Google News, Dow Jones, The Wall Street Journal, Bloomberg, MSN, MSNBC, Factiva 등 3천여 개 매체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