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22 09:43
충북농기원, 유기농자재 등록 확인 후 구입 사용 당부
청원--(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22일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조광환)은 최근 친환경 유기농자재인 것처럼 유사 문구를 사용해 판매하는 제품들로 인해 농가피해가 우려된다며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들 가짜 제품들은 친환경 유기농자재로 등록돼 있지 않으면서 ‘친환경’ 등의 문구를 사용하거나, 아예 ‘친환경농자재 심의회의 심의를 받은 제품입니다.’라는 인증 문구 또는 마크 등을 불법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촌진흥청 조사에 따르면 가짜 유기농자재들 중에는 농약성분이나 아인산염, 미량요소복합비료, 4종 복합비료 등 유기농업에 사용할 수 없는 물질을 함유하고 있는 제품들도 다수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가짜 유기농자재를 구입·사용한 농가에서는 유기재배 인증이 취소되는 등의 피해를 입고 있다.

실제 경기도 양평에서 유기농 토마토를 재배하는 한 농가에서는 아인산염이 들어 있는 가짜 유기농자재를 사용해 인증이 취소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연간 유기농인증 취소 건수 중 약 10 % 가량은 부적합 유기농자재 사용으로 인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친환경 유기농자재 구입 시 인증 문구와 마크를 꼼꼼히 파악하는 것은 물론 농촌진흥청 홈페이지에서 등록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줄 것을 조언했다.

등록 여부 확인은 홈페이지(www.rda.go.kr)에 접속해 ‘기술정보’→‘농자재 정보’→‘친환경 유기농자재’로 들어가 제품포장지에 적혀 있는 인증번호, 자재명, 상표명, 업체명 등으로 검색하면 알 수 있다.

친환경 유기농자재는 친환경농업육성법에 따라 지난 2007년부터 친환경 농업에 사용 가능한 농자재 검증을 위한 목록공시제가 시행돼 현재까지 1,200여 제품이 등록돼 있다.

또한 친환경농업육성법 개정으로 지난해 9월부터 품질인증제가 실시돼 올해 하반기 인증마크가 부착되면 성능과 품질이 보장된 품질인증제품의 판매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가짜 유기농자재를 판매하는 경우 최고 3년 이하의 징역 등 처벌 규정을 신설하는 등 부정·불량 친환경 유기농자재의 유통 근절을 위한 제도는 점차 강화될 전망이다.

충청북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유사 문구에 속아 가짜 유기농자재를 사용할 경우 그 피해는 농가에서 고스란히 떠안게 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유기농자재 등록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언론 연락처
  •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작물보호팀장 안기수
    043-220-5671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충청북도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작물보호팀장 안기수
043-220-5671
http://www.ares.chungbuk.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선언/의견  충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