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체육관광부-관광공사 주관, 중·일 지역 지사장 ‘외래객 유치 전략회의’ 개최

2012-06-22 16:00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6월 22일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최광식)는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6월 22일 중국 광저우에서 중·일 방한 관광객 1,000만 명 목표 달성을 위한 ‘중·일 지역 지사장 외래객 유치 전략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는 올해의 해외 관광객 유치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중국과 일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맞춤형 전략의 일환으로서, 개별 관광객 유치 및 지방 관광 연계 전략 등을 논의하기 위해 준비되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지사별로 올해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서도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번 회의가 개최된 배경에는 올해 외래 관광객 1,100만 명 돌파를 목표로 하는 가운데 중·일 관광객 1천만 시대도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점이 있다. 올 상반기 방한 관광객은 527만 명으로 예측되는데, 이중 일본 관광객은 180만 명으로 전체의 34.1%를, 중화권 관광객(홍콩, 대만 포함)은 159만 명으로 전체의 30.1%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수치는 지난해 동기 대비 100만 명 가까이 증가한 수치로서,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실시한 관광객 유치 노력이 결실을 거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중·일 관광객 1,000만 시대를 2015년까지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중·일 관광객 1,000만이라는 숫자가 갖는 의미는 남다르다. 중국과 일본 관광객이 각각 500만 명을 넘어설 경우 전체 방한 시장 규모는 1,5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되며, 이는 한국 관광의 틀을 변화시키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2020년에는 2천만 외래 관광객 시대를 맞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외래 관광객 목표치 1,100만 명 달성을 위한 중간 점검을 비롯해 여수엑스포 중·일 관광객 증대 방안, 저비용 항공사를 활용한 외래 관광객 유치 방안 등의 과제 토론도 이루어졌다.

문화체육관광부 개요
문화, 예술, 체육, 관광, 종교, 미디어, 국정홍보 업무를 담당하는 정부 부처이다. 2008년 문화관광부와 국정홍보처, 정보통신부의 디지털콘텐츠 기능을 통합해 문화체육관광부로 개편했다. 1차관이 기획조정실, 종무실, 문화콘텐츠산업실, 문화정책국, 예술국, 관광국, 도서관박물관정책기획단을 관할하며, 2차관이 국민소통실, 체육국, 미디어정책국, 아시아문화중심추진단을 맡고 있다. 소속기관으로 문화재청, 대한민국예술원, 한국예술종합학교,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국어원, 국립중앙도서관, 국립극장, 국립현대미술관, 국립국악원, 국립민속박술관, 한국영상자료원, 해외문화홍보원, 한국정책방송(KTV) 등을 두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ct.go.kr

문화체육관광부
국제관광과
02-3704-977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