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 Logo
2012-07-02 11:00
가족지배기업, 고용창출과 경영성과 일반기업보다 우수
  • - 전경련, 가족지배기업 장점 9선 및 경영성과 보고서 발간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02일 -- 가족지배기업의 고용창출 능력, 매출액신장률 등이 비가족지배기업보다 더 우수하고 주가상승률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지배기업이 일반기업보다 고용창출 2배, R&D투자 2.4배 높아

전경련은 최근 가족지배기업의 경영성과와 지배구조를 실증분석한 해외 유수 연구논문 및 저널들을 분석, “가족지배기업 장점 9選 및 경영성과” 보고서를 발간했다. Ernst & Young (2010)이 유럽 3만 4천여개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표-1)에 따르면, 가족지배기업은 ‘05년 대비 ’07년에 비가족지배기업보다 신규고용창출 효과가 2배 더 높게 나타났고, 매출성장세도 3%p 더 높았다. Roland Berger Strategy Consultants (2010) 분석에서도, ‘07∼‘09년 사이 독일 가족지배기업은 이익의 7.5%를 R&D에 투자하여 MDAX(중형주로 구성된 독일 종합주가지수) 상장사의 R&D 투자율 3.1%보다 2.4배가량 높았다. 한편 주가상승률도 가족지배기업이 높게 나타났는데, ‘97~‘09년 사이 미국 및 서유럽에 상장된 가족지배기업들의 총주주수익률은, 지역과 업종을 막론하고 S&P 500 편입 기업들보다 평균 2~3%p 더 높았다.

서유럽 13개국 상장사 가족지배기업 비중, 프랑스(64.8%) 독일(64.2%)이 가장 높아

가족지배구조가 낙후된 경제환경에서 발생하는 비효율적인 기업지배구조라는 비판이 있으나, 오히려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보편적 형태로 나타났다. Faccio & Lang(2002)는 서유럽 13개국 상장사 5,232개사의 소유현황을 분석했는데, EU 경제를 이끄는 프랑스(64.8%)와 독일(64.2%)을 비롯, 포르투갈(60.3%), 이탈리아(59.1%), 스페인(55.8%) 등에서 가족지배기업 비중이 50%를 넘었다.

McKinsey & Company (2010)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S&P 500 기업의 1/3이 가족지배기업이고, Villalonga & Amit (2006)에 따르면, ‘94〜’00 기간동안 Fortune 500대 기업의 약 37%도 가족지배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 기타 가족지배기업의 비중 관련 연구】
McKinsey & Company (2010), 전체 S&P500 기업의 1/3
Villalonga & Amit (2006), ‘94∼’00년 Fortune 500대 기업의 약 37%
Anderson & Reeb (2003), ‘92∼'99년 S&P500 403개사 중 약 35%(141개사)

우리나라 가족지배기업 비중은 연구자 기준별로 편차가 있으나, 거래소 및 코스닥 상장사 중 최근 3개년(‘07〜’09년) 평균 자산 규모가 1천억 원 이상인 제조업 494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 ‘06년 기준 73.7%로 나타났다. 특히 가족지배기업으로 분류된 364개사 중 1세대는 157개사(43.1%), 2세대는 190개사(52.2%), 3세대도 17개사(4.7%)에 달해, 2세대 이상 가족지배기업이 더 많게 나타났다. 또 가족지배기업이 대기업보다는 중견·중소기업에서 비중이 더 높았는데, 이는 경영성과가 높은 대기업의 경우 외국계 지분이 높아져 소유권이 분산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창업주 세대의 경영성과 가장 좋고 승계 이후에도 직접경영참여가 중요

한편 Pindado, et al (2009), Andres, C., (2008), Maury, B., (2006), Anderson & Reeb (2003) 등의 논문 및 Ernst & Young (2010), Roland Berger Strategy Consultants (2010), McKinsey & Co. (2010) 등의 보고서에 따르면, 해외 연구에 따르면 가족지배기업 경영성과는 창업주 세대일 때 가장 좋고(Founder Effect), 승계 이후에도 설립자 가문이 계속 이사회나 감독위원회 등에서 활동해야 성과가 유지된다는 연구결과를 보여주었다. 반대로 창업자 가족이 이사나 대표가 아닌 단순한 대주주에 머물 경우 경영실적은 다른 비가족지배기업과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못했다. 이런 결과는 기업이 오너 일가에 의해 지배된다는 사실이 오너 리스크로 지목되면서 성과 또한 평가절하하는 국내의 일부 인식과는 큰 차이를 보인다.

전경련은 해외논문들이 거론한 가족지배기업의 장점을 정리하며, ▷장기적 안목에서의 경영계획 수립, ▷신속한 의사결정, ▷고용구조 안정화, ▷책임경영 도모, ▷주주가치의 실질적 확보, ▷위기 상황에서의 구심점 기능, ▷이해관계자들과의 장기적이고 협력적인 거래관계 구축, ▷소유분산으로 인한 무임승차 문제 해결, ▷대리인문제 해소 등을 꼽았다.

전경련은 “가족지배기업이 한국적인 현상이라는 편견이 있는데, 이는 선진국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지배구조인 만큼 경영성과를 기준으로 지배구조를 평가해야 한다”면서, “가족 소유의 지배구조나 경영권 승계를 대기업이 채택한다는 것만으로 지배구조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또 다른 편견일 뿐이며, 가족지배구조는 중견·중소기업에서 더 많이 선택하는 지배구조”라고 지적했다.
  • 언론 연락처
  • 전국경제인연합회
    기업정책팀
    손훈정 과장
    3771-0229
전국경제인연합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전국경제인연합회
기업정책팀
손훈정 과장
3771-0229
http://www.fki.or.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경제동향/정책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