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북농기원, ‘전북 농경지’ 유해중금속에 ‘안전’

출처: 전라북도 농업기술원
2012-07-02 14:44

익산--(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02일 -- 전북지역에서 작물이 재배되고 있는 주요 논과 밭의 농경지 토양을 정밀분석한 결과 온실가스배출량을 17%이상 줄일 수 있으며, 카드뮴(Cd), 납(Pb) 등 8개 유해중금속에는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조영철)에서는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고, 토양관리 정보를 농업인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기 위하여 농경지 토양 11,000점을 분석한 결과 논에서는 질소를 16kg/ha, 밭에서는 35kg/ha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분석하였다.

이러한 질소비료 절감에 의해 온실가스(이산화탄소) 발생량은 논에서 14.2kg/ha, 밭에서 103.6kg/ha를 줄일 수 있어 전북농경지에서 년간 8,242톤의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일 수 있는데, 농경지 토양의 화학적 특성은 농업인의 관리방법에 따라 많이 달라지므로, 토양의 잉여양분을 줄여서 기후변화에 대응한 온실가스발생을 경감시키는 것이 중요시 되고 있다.

한편, 토양의 카드뮴(Cd), 납(Pb), 니켈(Ni), 구리(Cu) 등 8개 유해 중금속함량은 토양환경 기준치의 10분의 1수준 이하로 분석되어 농산물 생산에는 안전한 것으로 조사 되었으나, 유기물, 인산 등 영양성분은 작물재배 적정기준에는 과·부족하여 과학적인 토양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설하우스 토양의 염농도(EC)는 3.7 dS m-1, 유효인산 함량은 890 ppm으로 작물재배에 매우 불량한 토양환경을 유지하고 있어 품질 좋은 농산물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토양환경 개량이 요구되고 있다.

농경지 토양의 화학적 특성은 농업인의 관리방법에 따라 많이 달라지므로 작물생산성을 안정하게 유지하고, 건강한 농산물의 생산을 위해서는 필지별 토양검정이 반드시 필요하며, 토양의 잉여양분을 줄여서 기후변화에 대응한 온실가스발생을 경감시키는 것이 중요시 되고 있다.

앞으로의 농업은 환경을 생각하며 작물, 토양, 기후 등 여러 가지 요인의 변화에 신속히 대응 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한데, 도 농업기술원에서는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토양은 중금속 등 유해물질을 분석하여 안전하고 품질 좋은 농산물이 생산 될 수 있도록 토양관리를 강화 하겠다고 밝혔다.

언론 연락처

전라북도 농업기술원
기후변화대응과
김갑철
063- 290-619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전라북도 농업기술원
기후변화대응과
김갑철
063- 290-6191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