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Logo
2012-07-02 15:34
전경련 ‘차세대 리더십 캠프’에 대한 경실련 입장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02일 --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부설 국제경영원이 국회의원 자녀만을 무료로 참가시켜 ‘차세대 리더십 캠프’를 열기로 했다. 2일 전경련에 따르면 국제경영원은 지난달 ‘제2기 유스 챌린저스 캠프 안내와 참가 요청’ 공문을 모든 국회의원에 보냈으며 국회의원의 대학생 자녀 40여명을 선착순으로 신청받아 오는 6일부터 4박 5일 일정으로 캠프를 개최할 예정이다.

주요 일정은 시장경제 강좌와 팀워크 프로그램 운영, 여수엑스포·포스코 광양공장 견학 등으로 짜여 있으며 참가비는 전액 국제경영원이 부담한다.

최근 재벌의 경제력 집중이 심화됨은 물론 그로 인해 사회양극화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재벌의 이익을 대변하는 전경련이 국회 개원에 맞춰 국회의원 자녀를 대상으로 무료 교육을 실시하는 것은 이를 통해 ‘경제민주화’라는 시대적 요구를 무마시켜 19대 국회에서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관철시키려는 불순한 의도의 로비용 행사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재벌의 경제력 집중으로 인한 폐해는 사회 전반적으로 확산되었으며, 그로 인해 중소기업과 서민상권은 심각한 어려움에 처해 있다. 때문에 이러한 폐해를 방지할 수 있는 출총제 재도입, 순환출자 금지 등 경제민주화 관련 제도 도입은 우리사회의 시대적 화두가 되었다.

그러므로 이번 19대 국회는 재벌의 경제력 집중으로 인한 폐해를 시정하고 우리사회의 구조적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법, 제도적 방안이 논의되어 관철되어야 하는 중차대한 임무를 안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경제 민주화’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전경련이 국회의원 자녀를 대상으로 무료교육을 실시하는 것은 이같은 입법부의 시도를 무마하려는 계획된 로비용 행사임이 분명한 것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국민들에게 올바른 경제관을 심어주기 위해 광범위한 계층을 대상으로 시장경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19대 국회 개원에 맞춰 의원 자녀들에게도 시장교육의 기회를 주는 게 좋겠다는 취지로 추진한 행사로, 여야 의원 자녀 모두에게 동등한 기회를 주고 공개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전후맥락과 최근 상황을 고려할 때 이같은 전경련의 주장은 설득력이 전혀 없다.

오히려 전경련의 이같은 행태는 첫째, 전경련이 경제민주화 입법을 무마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의 자녀를 이용하고 있다는 점, 둘째 정치권력과 경제권력의 또 다른 유착관계를 형성한다는 점, 셋째, 경제 상황이 어려운 시기에 국회의원 자녀들만 무료로 교육시켜 일반 서민들로 하여금 위화감을 불러일으키는 등 심각한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

경실련은 지금이라도 전경련이 국회로비용 행사인 ‘국회의원 자녀캠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오히려 지금은 전경련과 재벌이 지금까지 재벌로 인한 초래된 사회적 폐해에 대해 뼈를 깎는 자기 반성을 통해 환골탈태하고 스스로 변화된 모습을 보일 때이다.

만약 전경련이 자기반성과 태도 변화 없이 지금과 같은 안하무인의 태도와 자세를 계속 견지한다면 조만간 ‘전경련 해체’라는 국민적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 전경련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
  • 언론 연락처
  • 경실련
    경제정책팀
    02-3673-2141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실련
경제정책팀
02-3673-2141
http://www.ccej.or.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경제동향/정책  정책/정부  비영리  선언/의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