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KT 이석채 회장, 런던올림픽 출전 KT선수단 격려

대한민국 사격 간판인 진종오 선수 등 사격, 하키선수들 격려
1984년부터 비인기 종목인 하키, 사격지원하며 금메달 일궈내

2012-07-05 09:15
KT 제공
  • KT 이석채 회장이 2012 런던올림픽에 대표선수로 출전할 KT사격선수단 진종오 선수(사진왼쪽)와 클레이 트랩의 기대주 강지은 선수(사진 오른쪽)에게 좋은 성적을 통해 국민들의 사기도 올리고 KT의 위상을 높여달라며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5일 밝했다.

성남--(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05일 -- “런던의 하늘에 태극기를 올려주세요!”

KT 이석채 회장은 서초동 올레캠퍼스에서 오는 27일에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2012 런던올림픽에 국가대표로 출전하는 KT선수단에게 최선을 다해 국민 기대에 부응해 달라고 격려했다고 5일 밝혔다.

런던올림픽에 출전하는 KT선수단은 대한민국 첫 금메달 승전보를 기대하는 사격 진종오 선수를 비롯, KT 사격선수단 차영철 감독, 클레이 트랩의 기대주 강지은 선수, 그리고 여자하키 5인방인 KT 하키선수단 문영희, 김영란, 박미현, 한혜령, 천은비 선수 등이다.

KT 이석채 회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여 출전하는 선수단에게 “여러분의 활약으로 3만여 KT 임직원들과 국민들의 사기가 올라가고 대외적으로는 KT의 위상이 높아질 수 있다”며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각자의 종목에서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격려했다.

KT는 비인기 스포츠 육성에 기여하고자 지난 1984년과 1985년 각각 하키선수단과 사격선수단을 창단,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선수단 역량 향상에 지원해왔으며, 그 결과 사격에서는 올림픽 금메달 3개 중 2개를 KT 선수들이 따냈고 하키선수단도 1988년 서울올림픽과 1996년 애틀란타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는데 크게 기여를 하기도 했다.

특히 금메달 기대주인 진종오 선수가 50m 권총에서 금메달을 딸 경우 올림픽 2연패의 위업을 달성함은 물론, 올림픽 3연속 메달 획득이라는 대기록을 세우게 된다.

보도자료 출처: KT (코스피: 030200)
웹사이트: http://www.kt.com

KT
홍보실 언론홍보팀
02-730-6316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