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06 09:10
장대교량으로 완성된 대동화명대교 7월 9일 개통
부산--(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06일 -- 부산시 북구 화명동과 김해시 대동면을 잇는 대동화명대교가 착공 5년 5개월만에 공사를 마치고 7월 9일 개통한다.

부산시 건설본부(본부장 김영기)는 7월 9일 오전 10시30분 북구 화명동 대동화명대교 종점부에서 허남식 부산시장을 비롯하여 북강서을 김도읍 국회의원, 김석조 시의회의장, 황재관 북구청장, 강인길 강서구청장 등 부산시 인사와 김맹곤 김해시장, 제경록 김해시의회의장 등 김해시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대동화명대교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총 1,806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된 대동화명대교는 지난 2007년 3월에 착공되어 5년 5개월만에 공사가 완료되었으며 주교량이 국내 최대규모의 콘크리트 사장교로 설계되어 착공당시부터 국내·외 기술진의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상판을 경사 케이블로 지지하는 사장교는 대부분 강상판으로 건설되어 왔으나 대동화명대교는 콘크리트로 건설되어 낙동강의 오염을 원천적으로 예방하고 사업비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었다.

사장교 상판을 콘크리트로 건설하기 위하여 국내 최초의 독자적인 선형관리 기술(HyunPSC) 및 하중 제어기술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이러한 최신 기술들은 국내 및 해외 학회(국제 교량학회, International Bridge Conference 2011)에도 소개되어 관계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부산의 대표적인 해안 랜드마크인 광안대교는 상판을 수직 케이블로 지지하는 현수교이지만 대동화명대교는 경사 케이블로 지지하는 사장교로 그 형태가 아름다워 부산 내륙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명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 건설본부 이병인 도로교량건설부장은 “이번 대동화명대교가 7월 9일에 개통됨에 따라 부산시 북구와 강서구 그리고 김해 대동의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라고 전하고, “앞으로도 경제적이고 아름다운 시설물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교량 명칭은 김해시와 협의를 거쳐 지난 6월 대동화명대교로 최종 결정되었으며 교량길이는 1.544km, 폭은 17.9~27.8m 4차로 규모로 건설되었다.
  • 언론 연락처
  • 부산시
    건설본부
    김종탁
    051-888-6414
부산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부산시
건설본부
김종탁
051-888-6414
http://www.busan.go.kr

대동화명대교 전경 사진 (사진제공: 부산광역시청)
대동화명대교 전경 사진
(사진제공: 부산광역시청)
300x202
480x323
680x457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
국내 언론과 포털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립니다.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는 기업의 보도자료를 1백여 개 언론과 포털, 증권사 그리고 2만 명이 넘는 언론인, 전문가, 기업 회원에게 광범위하게 배포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