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광주소방본부, 주택화재 약 30% ‘가스레인지 사용중 발생’

대부분 가스레인지에 음식물이나 빨래를 올려놓고 자리를 비우는 경우

2012-07-06 14:12
광주광역시청 제공

광주--(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06일 -- 단독주택이나 아파트에서 발생하는 화재의 약 30%는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다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본부장 박청웅)는 올해 상반기 광주지역 주택화재 144건 중 음식을 조리하거나 빨래를 삶기 위해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다 발생한 경우는 42건으로 전체의 29.2%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대부분 가스레인지에 사골 등 음식물이나 빨래를 올려놓고 잠을 자거나 장시간 전화통화 또는 외출해서 발생하는 경우였다.

실제로 지난 3월 동구 계림동 주택에서 사골을 가스레인지에 올려놓은 채 잠이 들어 화재가 발생했고, 5월 북구 삼각동 아파트에서는 빨래를 삶다가 외출한 사이 화재가 발생해 아파트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있었다.

시 소방본부 관계자는 “각 가정에서는 화재예방을 위해 외출할 때는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았는지, 가스 밸브는 잠겨 있는지 등을 꼭 확인하는 습관이 필요하다”며, “평상시 주변에 화재가 발생할 만한 위험요인은 없는지 살펴보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반드시 소화기를 비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 상반기 광주지역에서는 총 144건의 주택화재로 7명의 인명피해와 2억 7천여 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주요 원인은 가스레인지 사용 중 부주의가 44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원인 27건, 담배꽁초 11건, 방화 또는 방화의심 10건 등의 순이었다.

광주광역시청 개요
광주광역시청은 15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윤장현 시장이 시정을 이끌어가고 있다. 더불어 사는 광주, 사람중심 생명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광주광역시청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
대응구조과
지방소방령 임종복
062-613-815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