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Daegu Book Valley’ 브랜드 로고 확정
  • - 대구출판인쇄정보밸리 C.I 개발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0일 -- 대구시는 ‘대구출판인쇄정보밸리(Daegu Book Valley)’를 문화산업단지로서 정체성 확립과 브랜드 강화를 통한 기업 마케팅 역량을 증진하기 위해 C.I(Complex Identity)를 개발했다.

‘대구출판인쇄정보밸리(Daegu Book Valley)’는 대구출판산업단지의 새로운 브랜드 네임으로 지난 5월 선정됐으며 남대구IC~성서IC 일원(달서구 월성동, 장동, 장기동) 245,413㎡의 면적에 사업비 1,248억 규모로 조성되고 있다.

대구시는 고속도로 변에 있는 출판인쇄정보밸리의 특성을 고려한 특색 있는 도시경관을 조성하고 문화산업단지로서 통합된 이미지 부여와 쾌적하고 편리한 환경 조성으로 기업체의 편익 증진 및 산업단지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통합이미지 디자인 개발을 시작했다. 두 차례의 보고회와 대구경북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의 의견 수렴 및 대구시 경관위원 4명의 자문을 거쳐 최종 확정했다.

이번에 개발한 디자인은 출판산업단지 브랜드 로고 및 서체 디자인, 산업단지 사인물(상징사인·안내사인·업체명사인) 개발, 산업단지 색채 가이드 라인으로 C.I 매뉴얼 북을 제작·보급한다. 또 대구시 및 대구경북인쇄조합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해 입주 업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새로운 C.I 개발·보급으로 산업단지 입주업체에서는 매뉴얼 된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브랜드 로고를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단지의 정체성 구축과 입주 기업체의 자긍심 고취 및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고, 색채 가이드 라인 및 업체 사인은 단지 내 건축 및 사인 시설물이 통일되고 정제된 이미지를 구축해 기업 종사자의 문화수준을 높이고 자긍심을 고취하게 된다.

대구시는 단지 내 상징 사인물 및 안내 사인물을 설치해 단지의 통합이미지 구축과 업체 방문객의 편리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2010년 7월 착공한 대구출판인쇄정보밸리는 2012년 7월 현재 85%의 공정률로 산업시설용지 93필지 중 75필지에 69개 업체가 입주 신청을 마쳐 81%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5월부터는 건축이 가능함에 따라 (주)아크로드 외 3개 업체가 건축 중에 있어 하반기부터 공장가동이 이뤄지면 대구의 관문인 성서 및 남대구IC 일대의 개발촉진과 아울러 출판콘텐츠 분야의 문화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구시 윤상화 문화산업과장은 “대구출판인쇄정보밸리(Daegu Book Valley)의 산업용지 분양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돼 가고 있다”며 “산업단지의 정체성 구축을 통한 이미지 향상과 출판인쇄문화 클러스터 조성으로 명품 산업단지가 되도록 정성을 쏟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대구광역시
    문화산업과
    박동만
    053-803-3802
대구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