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Logo
선진 10개국 우정 CEO 우체국 국제특송(EMS) 미래전략 논의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2일 -- 카할라 우정연합체 CEO 전략회의가 11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려 김명룡 우정사업본부장을 비롯한 미국, 영국, 일본 등 우정 최고책임자들이 국제특송 시장에서의 EMS 경쟁력 강화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공동마케팅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올해로 10년째를 맞은 카할라 우정연합체는 2002년 한국우정이 주도해 결성됐으며, 17만 6,000여개 우체국이 하나로 연결된 통합네트워크를 구축해 국제특송(EMS) 배달보장 서비스와 더불어 전자상거래 활성화에 따른 신규 우편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등 우편사업발전을 위해 협력해 왔다.
  • 언론 연락처
  • 우정사업본부
    국제사업과
    사무관 박한선
    2195-1246
우정사업본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사진 오른쪽부터 마크 크로포드(Mark Crawford·호주), 시니치 나베쿠라(Shinichi Nabekura·일본), 김명룡(한국), 장 폴 벨리(Jean-Paul Bailly·프랑스), 제시 팅(Jessie Ting·홍콩), 모야 그린(Moya Greene·영국), 닝 강(Ning Kang·중국), 하비에르 구에스타 누인(Javier Cuesta Nuin·스페인), 볼프강 베이어(Wolfgang Baier·싱가포르), 패트릭 도나후(Patrick Donahoe·미국) 우정 CEO. (사진제공: 우정사업본부)
사진 오른쪽부터 마크 크로포드(Mark Crawford·호주), 시니치 나베쿠라(Shinichi Nabekura·일본), 김명룡(한국), 장 폴 벨리(Jean-Paul Bailly·프랑스), 제시 팅(Jessie Ting·홍콩), 모야 그린(Moya Greene·영국), 닝 강(Ning Kang·중국), 하비에르 구에스타 누인(Javier Cuesta Nuin·스페인), 볼프강 베이어(Wolfgang Baier·싱가포르), 패트릭 도나후(Patrick Donahoe·미국) 우정 CEO.
(사진제공: 우정사업본부)
300x200
480x320
2657x177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물류/교통  운송/택배  정책/정부  정부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