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12 14:17
경북도, 북부권 관광콘텐츠 개발 위해 민·관 합동 현장답사 실시
  • - 7.11(수)~12(목) 1박 2일간, 여행사 및 언론사 청송·안동 지역 방문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2일 -- 경상북도는 7.11.(수)~7.12.(목) 1박 2일간 롯데관광개발(대표 유동수)과 웹투어(대표 홍성원) 등 메이저급 여행사를 비롯한 수도권 9개 여행사, 중앙언론사 관계자와 함께 경북 북부권 관광콘텐츠 개발을 위한 현장답사를 실시했다.

이번 현장답사는 주왕산, 주산지의 가치 재조명과 경북 북부권에 소재한 체험장, 고택, 계곡 등 우수 관광자원을 홍보하고 이를 소재로 한 신규 관광상품 개발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7. 11(수)에는 전국 최고의 명산 주왕산 트레킹을 시작으로 신록의 주산지를 답사하고 조선시대부터 근대까지 500백여 년 동안 우리 민족의 생활도자기였던 백자를 원형그대로 재현하고 있는 청송백자전수관에서 도자기 만들기 체험을 한 후 최근 리모델링과 운영시스템 개선 등 여름철 손님맞이 준비가 한창인 주왕산 온천관광호텔을 방문해 온천과 숙박시설 실태를 둘러보고 청송군 관광홍보 설명회와 북부권 관광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7. 12(목)에는 최근 여름철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는 월애폭포, 신성계곡 답사에 이어 2011 한국관광의 별인 99칸 송소고택과 청송옹기체험관을 답사 후 안동으로 이동해 군자마을 등 안동의 고택을 방문하였다.

이번 답사는 청송 백자전수장의 백자체험, 청송옹기체험관 등 체험시설과 청송의 숨겨진 보석인 신성계곡, 월애폭포 등의 홍보와 상품화 방안과 가족단위 관광객 위주로 활용되고 있는 경북 북부지역의 고택을 대학동아리, 초·중등학생들의 체험학습의 장으로 활용하는 고택 패키지관광상품화 논의 등 경북 북부권의 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의 자리가 되었다.

특히 이날 참석한 여행사관계자들은 안동 하회마을, 청송 주왕산, 주산지와 영덕 동해안 관광자원을 연계한 경북 북부권 관광코스는 매력적인 여행상품이나 괜찮은 숙박시설 확보가 어려워 체류형 관광객 유치가 힘들었다고 하면서 주왕산 관광호텔 리모델링으로 숙박여건이 다소 나아짐에 따라 북부권의 체류형 관광객 유치가 한층 용이해 질것으로 전망하였다.

경상북도 이희도 관광마케팅사업단장은 “이번 답사 참석자들에게 경북 북부권의 체험장 등 새로운 관광자원을 적극 홍보하고 상품화 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경북도에서도 경주 중심에서 안동·청송 등 북부권으로 경북관광의 범위를 확대해 나가기 위하여 새로운 관광콘텐츠 발굴과 다양한 관광코스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경상북도청
    문화관광체육국
    관광마케팅사업단
    이정아
    053-950-2196
경상북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상북도청
문화관광체육국
관광마케팅사업단
이정아
053-950-2196
http://www.gyeongbuk.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레저  관광/여행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행사  대구/경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