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즈 Logo
2012-07-13 08:41
상태는 신차 그대로, 비용은 저렴한 ‘임판차’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3일 -- 임시번호판을 채 떼지도 않고, 사고없이 주행거리 12km에 불과한, 그것도 출시가 1개월도 채 지나지 않은 신모델을 300만원 싸게 살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정답은 바로 중고차시장에서도 가장 따끈따끈하다는 ‘임판차’.

중고차 사이트 카즈(http://www.carz.co.kr)에 주행거리 12km의 ‘K9’ 차량이 등록됐다. 노블레스 등급으로 편의사양 장착까지 감안하면 신차 구매비용만 6,200만원에 달하는 이 차량은, 단 12km만을 주행했을 뿐인데 300만원가량이 떨어진 5,900만원이다. 또한 주행거리 20km미만의 ‘아반떼 MD’ 와 ‘체어맨 H’를 비롯, 기아차 ‘레이’, ‘스포티지R’, 쉐보레 ‘스파크’, 현대차 ‘신형산타페’ 등 신형모델들이 신차구입가격대비 2~6%가량 낮은 가격에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이러한 임판차는 ∆영업소 전시 및 시승용 차량 ∆고객과의 계약이 취소된 경우가 주를 이루는 데, 최근 3년 전부터는 현금융통을 위해 할부로 구입한 후 되파는 경우(일명 카드깡)가 점차 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여전히 임판차를 구하기는 쉽지 않다. 매물수가 적고 인기가 많은 것이 그 이유.

카즈 임진우 매물담당에 따르면 “임판차는 신차로 볼 수 있는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저렴한 가격에 편의사양까지 구비되어 있고, 신차 대비 명의이전 비용도 싸기 때문에 경제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시장에 입고되자마자 팔리는 경우가 많아 사전에 예약 문의를 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전했다.

신차를 몇 달씩 기다리지도 않고, 보다 싸게 구입하고 싶은 소비자에게 임판차는 단비와 같은 정보가 될 것이다.
  • 언론 연락처
  • 카즈 홍보팀
    02-2168-2016
카즈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카즈 홍보팀
02-2168-2016
http://www.carz.c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자동차  승용차  판촉활동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