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Logo
보건복지부, 2012 ‘희망 나르미’ 자활배송사업단 전진대회 개최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3일 -- 보건복지부(장관 임채민)는 2012년 ‘희망 나르미’ 자활 양곡배송사업단(자활기업) 전진대회를 오는 13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기념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전진대회에서 ‘희망 나르미’ 사업을 수행하는 ‘(주)행복을 전하는 사람들’을 자활사업 최초로 전국단위 자활기업으로 인정할 계획이다.

‘희망 나르미’는 지역자활센터 자활배송사업단(자활기업)이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자에게 지원하는 정부양곡을 배송하는 사업으로 기존에는 일반 배송업체에서 수행하던 정부양곡배송사업을 지역자활센터 배송사업단이 위탁받아 수행하여 정부재정일자리 창출과 함께 저소득층의 자립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 ‘희망 나르미’ 연간 매출액 57억원, 고용효과 572명, 배송물량 222만포(892억원 규모)

2011년 4월부터 7개 자활기업, 102개 사업단 등이 연합하여 전국 단위의 양곡배송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주)행복을 전하는 사람들’은 자활기업 인정기준 부합여부, 사업계획 타당성, 성공 가능성 등에 대한 면밀한 심사를 거쳐 제1호 전국 자활기업으로 인정받는다.

보건복지부가 인정한 자활기업은 앞으로 전국단위의 규모화·광역화된 자활사업을 수행하게 되고, 시장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문가, 경영컨설팅 및 대외적 홍보·마케팅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전국단위 자활기업을 통해 전국규모의 정부재정투입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고 저소득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사업의 공공성 확보도 기대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2년간 쌓아 온 ‘희망 나르미’ 성과를 바탕으로 영양플러스 사업, 경로당 양곡 지원 사업 등 유사 정부재정사업으로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 정부양곡배송 116개센터, 영양플러스배송 14개센터, 경로당양곡배송 65개센터 수행

‘희망나르미’ 자활배송사업은 ‘행복을 전하는 참여자로, 희망을 받는 수혜자로’라는 슬로건 아래 모두에게 긍정적인 시너지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자활참여자는 직접 대면 배송을 원칙으로 정부양곡 지원 대상 가정에 방문하여 정부양곡뿐만이 아니라 수혜자가 필요한 복지서비스 연계를 통해 ‘지역복지 연계 서비스’라는 새로운 모델을 창출해 왔다.

또한, 정부양곡을 받는 수혜자 또는 그 가구원 중에는 자활사업 대상자도 포함되어있어, 이들에게 자활참여자가 자활배송사업을 통해 자활기업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직접 보여줌으로써, 근로의욕 및 역량을 높이고 미래에 대한 가능성을 전달하는 ‘희망나르미’ 메신저로도 활동하고 있다.

한편, 이번 ‘희망나르미’ 전진대회에서는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및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등이 참석하여 자활사업 참여자,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전국 자활기업의 가능성과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1부 기념식에서는 자활배송사업 유공자 표창, 제1호 전국자활기업 인정서 수여, 참여자 성실 배송 선서식 등이 행해질 예정이며, 2부에서는 축하공연, 장기자랑 등의 행사를 통해 자활참여자들의 단합과 안전을 도모할 예정이다.
  • 언론 연락처
  •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
    이승묵
    02-2023-8455
보건복지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