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울산시, 봉대산 산불 방화범 검거 포상금 2억 원으로 확정

자문위원회에서 결정된 1억 원을 2억 원으로 상향 조정

2012-07-17 16:27 | 울산광역시청

울산--(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7일 -- 울산시는 7월 17일 ‘제2회 시정조정위원회’를 개최하여 봉대산 산불 방화범 검거 기여자에 대해 총 2억 원의 포상금을 지급키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23일 ‘봉대산 산불방화범 포상금 지급 자문위원회’가 결정한 1억 원보다 2배 늘어난 규모이다.

울산시는 공정한 포상금 지급을 위하여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포상금 지급 비중치 등 14개 항목으로 시 고문변호사 및 법무공단 등에 법률 자문을 구하고, 지난 4월 7일 변호사, 교수, 전직수사관 등 7명의 전문가를 위촉하여 ‘봉대산 산불방화범 포상금 지급 자문위원회’를 구성했었다.

포상금 지급 대상은 19명(단체)으로 결정됐다.

울산시는 CCTV영상 제공자(아파트), 범인의 인적사항 확인자(아파트), 단순 CCTV 영상 제공자 등 경찰의 수사 과정에서 적극 협조한 사항 등을 심사 평가하여 반영했다.

울산시는 비록 결정적인 단서제공으로 보기 힘들어 포상금 전액 지급이 곤란하다는 자문위원회의 자문은 있었지만, 포상금액에 대한 시민과의 약속, 범인 검거 후 산불발생이 근절되어 방화범 검거의 파급효과가 매우 높은 점 등 산불예방에 대한 시민들의 기여도를 높이 평가하여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의 경우 CCTV 영상 확인, 범인동선 추적, 탐문수상 등 방화범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지만 경찰 신분상 이번 포상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

울산시 관계자는 “봉대산 산불방화범 검거 후 산불발생 건수가 전국 최저를 다툴 정도로 눈에 띄게 줄었다”면서 “이는 방화범 검거뿐만 아니라 산불 예방에 시민들이 앞장서서 노력해 준 결과로 앞으로도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봉대산 산불 방화범 김모씨는 2011년 3월 24일 17시경에 동부경찰서 형사팀에 검거됐다.

그는 1994년부터 2011년 3월까지 동구 봉대산 일원에서 총 68회, 69ha의 산림을 소실한 혐의를 인정받아 1심에서 징역 10년, 2심, 3심 모두 기각되어 ´12년 2월 9일 최종 10년 형이 확정됐다.

울산광역시청 개요
울산광역시청은 12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부터 김기현 시장이 시정을 이끌고 있다. 품격있고 따뜻한 창조도시 울산을 목표로 삼고 안전제일 으뜸 울산, 동북아 경제허브 창조도시 울산, 최적의 도시인프라 매력있는 울산, 품격있는 문화도시 울산, 이웃사랑 복지 울산, 건강친화적 환경도시 울산, 서민 노동자와 기업이 함께하는 동반자 울산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울산광역시청

울산시
녹지공원과
박도원
052-229-335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