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폭력 피해 당하고도 지원 받지 못하는 청각장애인 위한 수화통역사 현장 배치

2012-07-18 08:20 | 여성가족부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8일 -- 여성가족부(장관 김금래)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전국성폭력피해자보호시설협의회는 청각장애인 성폭력 피해자 지원을 위해 ‘청각 장애인 성폭력 피해자 지원 전문수화통역사 교육’을 7월 18일부터 19일(1박2일)간 서울여성플라자(동작구 대방동)에서 실시한다.

동 교육은 공동협력사업 ‘장애인성폭력피해자 심리 치료 및 수화통역지원사업(비우기와 채우기)’ 일환으로, 이번에 양성되는 전문 수화통역사들은 해바라기아동센터·원스톱지원센터·성폭력상담소 등에 배치된다.

이들은 상담에서부터 무료 법률 구조 등 성폭력 피해자 지원 전 과정에 개입하게 되며, 성폭력 피해를 당하고도 의사 소통 어려움으로 피해 지원 사각 지대에 놓이기 쉬운 청각 장애인들에게 희소식이다.

또한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전국성폭력피해자보호시설협의회는 (사)한국농아인협회와 MOU를 체결하여 청각장애인 성폭력 발생시 수화통역사 현장 활동·배치 등 권익 신장을 위한 기반을 다지게 된다.

이번에 양성·배치될 수화통역사는 총 51명으로, (사)한국농아인협회에서 추천한 42명과 경찰청으로부터 성폭력 사건 수화 통역을 위촉받은 9명이 선정되었다.

이들은 청각장애인에 대한 이해도 제고, 장애인 성폭력 특성과 지원체계, 성폭력피해자 지원을 위한 수화통역사의 자세, 장애인 인권 보호, 성폭력 피해자 법률 지원 체계 등 전문 교육을 받게 된다.

여성가족부는 여성폭력 피해 장애인을 지원하기 위하여 ‘청각장애인을 위한 여성폭력(성폭력, 성희롱, 가정폭력 등) 예방교육 실시’, ‘장애 유형별 성폭력 피해자 지원 매뉴얼 개발’ 등 성폭력 피해자 지원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개요
여성정책과 가족정책을 전담하는 정부 부처로 2001년에 설립됐다. 주요업무는 여성정책 기획 및 종합,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정책의 성별 영향 분석 평가, 가족폭력 성폭력 예방 및 피해자 보호, 여성 인력의 개발과 활용, 성 매매 방지 및 피해자 보호, 여성단체 및 국제기구와 협력 등이다. 기획조정실, 여성정책국, 청소년가족정책실, 권익증진국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자료 출처: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과
박재은 주무관
02-2075-4637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