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18 11:18
서울시, 레지오넬라균 검사결과 목욕탕이 가장 많아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8일 -- 서울시가 레지오넬라균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호흡기 환자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4월부터 6월말까지 대형건물, 목욕탕, 찜질방, 종합병원 284개소를 대상으로 총 771건을 검사하였다.

서울시는 검사결과 총 771건 중 55건 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었으며 이중 대형목욕탕(330㎡이상)이 32건으로 가장 많았고 찜질방(330㎡이상)이 12건, 종합병원이 11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대형건물(5,000㎡이상) 60건, 요양병원 93건, 노인복지시설 83건, 호텔 및 여관(2,000㎡이상) 39건 에서는 검사결과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지 않아 위생관리가 매우 양호한 것으로 나왔다.

서울시는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된 목욕탕, 찜질방, 종합병원 등 36개소(시설별 55건)에 대하여 건물주(관리자)에게 청소 및 살균 소독을 실행하게 하고, 재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레지오넬라균은 따뜻하고 습기 찬 환경(pH 7.2~8.3, 온도 25~45℃)에서 잘 번식하고, 대형건물의 냉각탑수, 목욕탕 등 샤워기(냉·온수), 수도꼭지(냉·온수) 등의 오염된 물속의 균이 호흡기를 통하여 감염된다.

레지오넬라균에 오염된 분사 물방울이나, 먼지가 공기 중에 떠돌다가 사람의 호흡기를 통하여 감염되며, 사람에서 사람으로는 직접 전파되지 않으며, 주로 만성 폐질환자, 당뇨, 고혈압환자, 흡연자, 면역력 저하 환자 등에게 감염을 일으킨다.

레지오넬라균 감염 증상은 급성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고 조기에 치료하면 완쾌되지만 폐렴이 동반되는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5~30%의 치명률을 보인다. 그러나 비폐렴성 증상은 치료 없이 5일 이내에 자연적으로 치유된다.

2012년도 6월말 현재 전국 환자 발생건수는 9명이며, 서울지역은 3명이 발생하였다. 레지오넬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고 의료기관은 환자 진료 시 관할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야 한다.

서울시는 8~9월에는 대형건물 냉각탑수와 분수대 물에 대한 집중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시설관리자에게 레지오넬라균에 대한 홍보교육도 병행 실시 할 예정이다.

서울시 김경호 복지건강실장은 “목욕탕과 찜질방은 배관 청소와 소독을 깨끗이 하여야만 냉·온 수도전이나 샤워기에서 서식하는 레지오넬라균을 없앨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레지오넬라증 예방관리 강화를 위하여 균 검출시 행정처분 기준(과태료 부과)을 신설하도록 보건복지부에 건의('12.06.27) 하였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서울특별시
    복지건강실
    보건정책과
    김규대
    02-3707-9137
서울특별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복지건강실
보건정책과
김규대
02-3707-9137
http://www.seoul.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강  병원/의료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