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울산시, 공업탑 지구본 비파괴 검사결과 철재로 판명

조속한 시일내 청동 재설치 지시

2012-07-18 11:34
울산광역시청 제공

울산--(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8일 -- 그동안 많은 논란을 가져왔던 공업탑 지구본의 재질이 울산시의 정밀조사에서 밝혀졌다.

울산시는 한국비파괴검사협회 소속 (주)한국공업ENG에 비파괴검사를 의뢰(7월 16일)하여 통보받은 결과 지구본 5개소 검사결과 모든 지점에서 95% 이상의 철성분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그동안 논란을 가져왔던 녹물발생 원인과 지구본 재질에 대한 모든 의문이 해소됐다.

울산시는 지구본 재질이 동이 아닌 철로 밝혀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으면서도 변호사 자문을 구하는 등 향후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다각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한편 울산시는 당초 동이 아닌 철로 판명될 시 ‘재설치는 물론 사기혐의로 형사처벌도 병행하여 추진한다’는 강력 대응 방침이었으나, 변호사 자문결과 ‘울산시와 제작자의 관계는 계약당사자가 아님에 따라 사기혐의의 형사고발은 성립되지 않는다.’는 의견으로 직접적인 고발은 어렵게 되었다.

그러나 계약당사자인 도급업체의 경우 제작자를 상대로 사기혐의 고발은 가능함에 따라 향후 지구본 재설치와 관련하여 원만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울산시와 도급업체가 적극 공조하여 형사고발 등 모든 법적 수단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울산시는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시공사로 하여금 지구본을 오는 8월 30일까지 청동으로 다시 제작, 설치토록 지시하는 한편, 만약 이행치 않을 시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등 관련법에 의거 강력한 행정적 제재를 가할 방침이다.

이와 별개로 지구본 제작 당시 함께 제작된 ‘여인상’ 비파괴검사 결과, 이는 청동으로 제작되었음이 확인됐다.

고영명 녹지공원과장은 “본의 아니게 시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는 결코 이런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현장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울산광역시청 개요
울산광역시청은 12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부터 김기현 시장이 시정을 이끌고 있다. 품격있고 따뜻한 창조도시 울산을 목표로 삼고 안전제일 으뜸 울산, 동북아 경제허브 창조도시 울산, 최적의 도시인프라 매력있는 울산, 품격있는 문화도시 울산, 이웃사랑 복지 울산, 건강친화적 환경도시 울산, 서민 노동자와 기업이 함께하는 동반자 울산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울산시
녹지공원과
백경난
052-229-332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