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18 11:34
울산시, 공업탑 지구본 비파괴 검사결과 철재로 판명
  • - 조속한 시일내 청동 재설치 지시
울산--(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8일 -- 그동안 많은 논란을 가져왔던 공업탑 지구본의 재질이 울산시의 정밀조사에서 밝혀졌다.

울산시는 한국비파괴검사협회 소속 (주)한국공업ENG에 비파괴검사를 의뢰(7월 16일)하여 통보받은 결과 지구본 5개소 검사결과 모든 지점에서 95% 이상의 철성분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그동안 논란을 가져왔던 녹물발생 원인과 지구본 재질에 대한 모든 의문이 해소됐다.

울산시는 지구본 재질이 동이 아닌 철로 밝혀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으면서도 변호사 자문을 구하는 등 향후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다각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한편 울산시는 당초 동이 아닌 철로 판명될 시 ‘재설치는 물론 사기혐의로 형사처벌도 병행하여 추진한다’는 강력 대응 방침이었으나, 변호사 자문결과 ‘울산시와 제작자의 관계는 계약당사자가 아님에 따라 사기혐의의 형사고발은 성립되지 않는다.’는 의견으로 직접적인 고발은 어렵게 되었다.

그러나 계약당사자인 도급업체의 경우 제작자를 상대로 사기혐의 고발은 가능함에 따라 향후 지구본 재설치와 관련하여 원만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울산시와 도급업체가 적극 공조하여 형사고발 등 모든 법적 수단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울산시는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시공사로 하여금 지구본을 오는 8월 30일까지 청동으로 다시 제작, 설치토록 지시하는 한편, 만약 이행치 않을 시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등 관련법에 의거 강력한 행정적 제재를 가할 방침이다.

이와 별개로 지구본 제작 당시 함께 제작된 ‘여인상’ 비파괴검사 결과, 이는 청동으로 제작되었음이 확인됐다.

고영명 녹지공원과장은 “본의 아니게 시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는 결코 이런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현장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울산시
    녹지공원과
    백경난
    052-229-3323
울산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울산시
녹지공원과
백경난
052-229-3323
http://www.ulsan.go.kr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
국내 언론과 포털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립니다.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는 기업의 보도자료를 1백여 개 언론과 포털, 증권사 그리고 2만 명이 넘는 언론인, 전문가, 기업 회원에게 광범위하게 배포해 드립니다.
3천여 개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전송합니다.
AP, Yahoo, New York Times, Google News, Dow Jones, The Wall Street Journal, Bloomberg, MSN, MSNBC, Factiva 등 3천여 개 매체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