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아리랑 Logo
2012-07-19 10:17
카페와 치킨전문점의 만남, ‘카페 치킨아리랑’ 등장
  • - 장재학 대표, 23년간의 외식업 노하우와 전문 마케팅 비법 전수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9일 -- 카페와 치킨의 만남, 왠지 어색할 것 같은 카페전문점과 치킨전문점을 융합하여 전혀 새로운 외식 프랜차이즈 사업을 벌이고 있는 업체가 있어 화제다. 올해부터 외식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한 카페 치킨아리랑(www.ckarirang.com, 장재학 대표)은 기존의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들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가맹사업을 벌이고 있다.

카페 치킨아리랑은 예비창업자가 가장 선호하는 커피와 디저트, 맥주를 취급하는 카페에 치킨을 대표메뉴로 설정, 메뉴선택의 폭이 넓은 다양한 치킨요리를 제공하여 카페의 효율성과 점주의 이익을 극대화시킨 멀티카페형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점심과 저녁 등 식사 시간외에도 음료와 커피를 즐기려는 고객들의 매장유입 시간에 제한이 없어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카페 치킨 아리랑의 대표 메뉴는 ‘아리랑 김치치킨’이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김치와 치킨이 한데 어울려 전혀 색다른 맛을 낸다. 퓨전음식이라 할 수 있는 ‘아리랑 김치치킨’은 닭의 넓적다리에서 뼈를 발라낸 순살코기를 특제양념 소스로 버무린 뒤 스팀 오븐에 구워 구운 김치와 김, 깻잎에 치킨과 마늘 그리고 김치를 쌈 싸먹는 특별메뉴로, 특히 3040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23년간 외식업계에 종사해온 장재학 대표는 카페 치킨아리랑을 통해 가맹점주가 반드시 성공하는 외식 프랜차이즈 모델을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기 위해서는 가맹점주들을 위한 교육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고객을 끌어 모을 수 있는 마케팅 교육에 방점을 둔다.

장 대표는 “성공창업의 기준은 회사의 ‘규모’나 ‘유명브랜드’가 아니라 점주의 경영능력” 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점주들의 경영능력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줄 수 있는 철저한 교육과 관리 시스템의 구축”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장 대표는 마케팅 교육 및 컨설팅 전문업체인 비즈노컨설팅과 손잡고 성공실천회 연간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성공실천회는 종업원 50인 이하의 작은 기업이나 자영업과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마케팅 교육을 중심으로 성공노하우를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전수하는 비즈노 컨설팅의 대표적 프로그램이다.

또한 (사)한국소상공인마케팅협회의 ‘마케팅지도사’가 직접 분기별 1회(연4회)씩 가맹점주를 직접 만나 점포마케팅을 돕는 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자신이 1급 마케팅 지도사이기도 한 장 대표는 “고객을 끌어 모을 수 있는 점주의 능력이 바탕 되지 않고는 아무리 목 좋은 곳, 유명브랜드 간판을 달고 외식창업을 하더라도 실패할 수밖에 없다” 며 “23년간 쌓아 올린 외식업 실전노하우와 고객들을 줄 세우는 마케팅 비법을 전수, 반드시 성공할 수 있는 가맹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치킨아리랑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홍보대행
키위피알
Email 보내기
070-8236-8232
http://www.ckarirang.com

치킨아리랑 내부 사진 (사진제공: 치킨아리랑)
치킨아리랑 내부 사진
(사진제공: 치킨아리랑)
300x200
480x319
800x532
  • 치킨아리랑 내부 사진 (사진제공: 치킨아리랑)
  • 아리랑 김치 치킨 (닭다리살을 스팀오븐 에 구워 김과 김치에  쌈 싸서 먹는 치킨요리) (사진제공: 치킨아리랑)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레저  외식  유통  프랜차이즈  공모/모집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