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19 15:53
포르쉐, 아시아태평양 지역 판매량 11퍼센트 성장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19일 -- 포르쉐 아시아태평양 지사는 2012년 1월부터 6월까지 총 2,238대의 포르쉐를 판매하며 순조로운 상승세로 상반기 결산을 완료하였다. 이는 전년도 동기간 대비 11 퍼센트의 성장을 보여주는 수치다.

포르쉐 아시아태평양 지사 크리스터 에크버그 사장은 이러한 성공의 주요 원인으로 7세대 911의 출시와 높은 수요를 나타내는 카이엔·파나메라 모델의 선전을 꼽았다. 또한 “올 상반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소개된 신형 박스터 또한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언론과 고객 모두 특히 박스터의 새롭고 볼륨감 있는 디자인에 대해 긍정적인 피드백을 주고 있으며, 그것이 카레라 GT와 매우 유사하다는 피드백을 전하기도 한다”면서, 신형 박스터가 올해 포르쉐의 성공에 더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는 기대를 보였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7세대 포르쉐 911의 판매는 전년 대비 60 퍼센트 상승한 총 329대를 기록했다. SUV 차종 카이엔 역시 지속적인 상승세로 총 1,291대가 팔리며 17 퍼센트의 상승폭을 나타냈다. 4인승 그란투리스모 파나메라 역시 총 530대가 새로운 아시아태평양 고객에게 인도되어 상승세를 보였으나, 박스터와 카이맨의 판매는 44 퍼센트 감소세를 보였다. 이는 상반기 막바지에 출시된 신형 박스터에 대한 기대 효과로 이전 세대 모델이 판매의 하강곡선을 보이는 마지막 단계이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반면 신형 박스터는 이제 구매자에게 차량 인도가 시작되고 있다.

국내 모델별 판매량을 살펴보면, 신차 출시의 영향으로 911이 총 99대 팔리면서 전년 대비 80 퍼센트라는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SUV 카이엔은 34 퍼센트의 지속적인 수요에 힘입어 414대 판매되면서 다시 한번 포르쉐 최다 판매 차량으로서의 입지를 알렸다. 4도어 그란 투리스모 모델 파나메라는 총 172대 판매되었고 미드십 스포츠카 박스터와 카이맨은 23대 판매되면서 상반기 총 708대의 포르쉐가 등록되었다.

포르쉐 아시아태평양 지사

2001년 1월에 설립된 포르쉐 아시아 태평양 지사는 급성장하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시장에서 각국 포르쉐 수입사와 딜러를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는 브루나이,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뉴 칼레도니아, 필리핀, 싱가포르, 한국, 스리랑카, 대만, 태국, 베트남 등 총 12개국이 포함된다.
  • 언론 연락처
  • 스투트가르트스포츠카
    조현우 과장
    02-2185-3021

    홍보대행
    PRGATE
    김양미 차장
    02-792-2633
    Email 보내기
포르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스투트가르트스포츠카
조현우 과장
02-2185-3021

홍보대행
PRGATE
김양미 차장
02-792-2633
Email 보내기
http://www.porsche-korea.com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자동차  스포츠카  실적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