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요 대기업 신규채용, 10명 중 4명이 지방대 출신

2012-07-23 12:00 | 전국경제인연합회
  • 대학 소재별 채용비중과 규모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23일 --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가 주요 기업 2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대학 소재별 채용조사’ 결과, 2011년 대졸(전문대 포함) 신규채용 중 42.3%가 지방대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대졸(전문대 포함) 신규채용 규모 중 지방대 출신 채용인원은 10,885명으로 전년 대비 1,246명이 늘어 전체 채용인원 25,751명의 42.3%를 차지했다. 연도별로 채용된 인원 중 지방대 출신 비중을 살펴보면 2009년 39.1%, 2010년 38.8%에서 2011년에는 42.3%로 확대된 것으로 분석됐다. 전경련은 “정부는 공기업과 준정부기관에 지역인재 신규채용 비중을 30% 이상 수준으로 권고하고 있다”라고 언급하면서 “자유롭게 선발된 채용인원 중 42.3%가 지역 출신이라는 것은 국내 주요 기업들이 지역 인재 선발에 많은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4년제 대학, 지방대 출신 채용 증가율이 수도권 소재 대학 보다 높아

4년제 대학 졸업자의 경우도 지방대 출신 채용 증가율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대학 출신 채용은 2009년 4,107명에서 2011년 6,301명으로 53.4% 증가한 반면, 수도권 대학 출신 채용규모는 2009년 9,185명에서 2011년 12,220명으로 33.0% 증가했다. 이는 채용규모가 지방대와 수도권 소재 대학 모두 큰 폭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지방대 출신 채용 증가율이 수도권 보다 1.6배 이상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경련 관계자는 “일부 대기업의 경우 서류전형에서 면접까지 학력 자체를 볼 수 없도록 채용 과정을 진행하는 등 능력에 따른 열린 채용 관행이 정착되고 있다“라고 언급하면서 ”채용과 관련해서는 의무 고용 등 규제 보다는 기업 자율에 맡겨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개요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961년 민간경제인들의 자발적인 의지에 의해 설립된 순수 민간종합경제단체로서 법적으로는 사단법인의 지위를 갖고 있다. 회원은 제조업, 무역, 금융, 건설등 전국적인 업종별 단체 67개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대기업 432개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여기에는 외자계기업도 포함되어 있다. 설립목적은 자유시장경제의 창달과 건전한 국민경제의 발전을 위하여 올바른 경제정책을 구현하고 우리경제의 국제화를 촉진하는데 두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전국경제인연합회
웹사이트: http://www.fki.or.kr

전국경제인연합회
고용복지팀
02-3771-044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