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연맹 Logo
2012-07-23 16:37
금융감독당국은 감독부실로 인한 소비자피해 책임져라
  • - 정책대응 감독 미흡, 금융계 요직 독식, 솜방망이 처벌로 한 통속화
    - 금융사가 감독당국과 소비자를 두려워하지 않고 과도한 이익추구 혈안
    - 금융감독 당국이 책임지고, 금융사가 소비자피해 보상토록 해야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7월 23일 --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감독부실로 인한 소비자피해에 대해 책임을 지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책대응과 감독 미흡, 금융계 요직 독식, 솜방망이 처벌로 금융사와 한 통속이 되고, 금융사가 감독당국과 소비자를 두려워하지 않고, 과도한 이익추구에 혈안이 된 것은 금융감독 당국의 책임으로 이의 책임을 져야하며, 금융사가 소비자피해를 준 만큼 보상토록 해야할 것이라는 것이다.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이하 ‘금소연’)은 감사원의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대한 금융권역별 감독실태검사 결과(2012.7.23 보도자료), 금융감독당국이 ‘가산금리 부당적용, 과도한 카드대출 방치, 높은 변액보험수수료 방치, 실손보험중복가입방치’ 등과 최근의 ‘CD금리담합, 저축은행 뇌물수수, 개인정보유출 처리’ 등 수없이 많고 허술한 감독 부실이 드러났다며,

금융감독 당국은 이러한 잘못을 반성하기는 커녕 오히려 금융사를 두둔하거나, 솜방망이 처벌로 금융사가 금융감독 당국을 무시하고, 소비자를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게 된 현실의 책임을 금융감독 당국이 져야 할 것이며, 금융사가 자발적으로 소비자피해를 반드시 보상토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감사원의 ‘금융권역별 감독실태’의 감사결과에 의하면 저금리 혜택을 은행들이 가로채 소비자에게 돌아가지 않았고, 고금리 카드대출을 방치해 저신용자를 양산하고, 변액보험의 높은 수수료율과 실손보험 중복판매를 방치하는 등 금융감독당국이 선제적 정책과 감독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 그대로 드러났다.

특히, 은행들은 지점장 전결로 조달비용, 영업이윤, 고객신용도 등을 고려해 가산금리를 정할 때, 많은 은행들은 대출 상환 만기 연장 시 대출자의 신용도가 올라감에 따라 금리가 내리도록 돼 있는데도 여전히 높은 가산금리를 부과해 기존 대출금리를 그대로 받아 이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감독원은 하나SK카드 직원이 지난해 7월 약 9만7천여건의 고객 정보를 개인 이메일로 보냈고, 이중 5만1천여 건을 외부로 넘겼다. 또 삼성카드는 내부 직원이 2010년 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삼성카드 서버를 196회에 걸쳐 해킹해 고객정보 192만여건을 조회하고 이 가운데 47만여건을 자신의 노트북에 옮겨 고객정보유출로 물의를 빚었던 카드사와 전 현직 사장들이 모두 경징계를 내렸다.

이강태 전 하나SK사장과 현 삼성카드사장에겐 ‘주의적 경고 상당’ 또는 ‘주의적경고 ’의 경징계조치를 하나SK카드와 삼성카드에 경징계에 해당하는 ‘기관주의’ 조치라는 솜방망이 처분을 했다.

이러한 경징계는 개인정보 관리 및 보호에 보다 철저히 해야 할 선관의무가 있는 금융사를 오히려 보호한 조치로서, 소비자의 눈을 무시한 조치로 다른 금융사도 감독당국을 우습게 생각할 것으로서, 앞으로 금융감독당국은 징계 수위를 강화하고,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금융사 제재금 및 손해배상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금융감독 당국은 6대지주사회장과 금융사 요직을 독식하고, 감독을 해야 할 저축은행담당 과장이 뇌물수수혐의를 받는 등 도덕성에도 문제가 드러났다.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강형구 금융국장은 금융감독당국이 선제적 금융감독정책을 수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금융사들이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보다는 과도한 이익추구’하는 것을 수수방관하고 있다가 금융사의 잘못이 드러난 이후에도 감싸 안거나, 솜방망이식 처벌로 두둔하는 것이 반복적으로 이루어지는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감독당국으로서 이에 대한 명백히 책임을 지고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입힌 금융사는 일벌백계로 처벌한 후 반드시 책임을 묻고 소비자에게 피해를 그대로 보상토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이기욱
    02-737-0940
    Email 보내기
금융소비자연맹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이기욱
02-737-0940
Email 보내기
http://www.kfco.org

(사진제공: 금융소비자연맹)
(사진제공: 금융소비자연맹)
300x208
480x332
656x45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보험  정책/정부  비영리  선언/의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