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충북도, 다문화가족에 운전면허 취득 지원

150명 대상, 모국어 교재 및 시험비용 등 지원

2012-08-07 09:42 | 충청북도청

청주--(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7일 -- 충청북도는 다문화가정의 취·창업 등 경제적 자립능력 향상을 위해 150명을 대상으로 ‘운전면허 취득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다문화가족의 운전면허 취득은 일부 시군에서 개별적으로 실시한 적이 있으나, 언어의 이해력 부족 등으로 인하여 대부분 1차 시험인 필기시험에서의 합격률이 30~40%로 극히 저조한 상태였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다문화가족의 운전면허 취득을 적극 지원하기 위하여 6천5백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시·군 경찰서에서 다문화가족센터 내에 설치되어 있는 ‘외국인 운전면허교실’과 연계해 운영한다.

‘외국인 운전면허교실’은 12월까지 운영되며 학과수업은 관할 지역경찰서 협조를 받아 모국어로 된 교재(몽골, 러시아 등 10개 국어)로 시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교육장 등에서 실시하고, 실기수업은 지역 내 운전면허학원과 연계하는 등 필기와 실기수업을 병행하여 추진하게 된다.

지원 대상은 경제적 자립 의지가 높은 다문화가정의 구성원으로 도내에 1년 이상 주소를 두고 거주하여야 하며, 차상위계층·다자녀 가정 등을 우선 선발하는 등 선발 기준을 마련하여 모집하게 되며, 운전면허 취득을 원하는 다문화가족의 대상자는 시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본인이 직접 신청하면 된다.

최종 면허를 취득한 대상자는 운전면허증, 실기시험 수검료 영수증, 본인명의 통장 등 제반서류를 갖추어 시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제출하면 실기시험 취득에 소요되는 비용의 2분의 1인 약 218천 원을 지원받게 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외국인 가정 운전면허 취득 지원으로 도내 다문화가족 결혼이민자의 취업이 활성화되어 활발한 사회활동은 물론 다문화가족의 경제적 자립에도 크게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이번 운영 결과에 따라 향후 사업 규모의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청북도청 개요
충청북도청은 156만 도민들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0년6월부터 이시종 도지사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충청북도의 비전은 찾아가는 평생복지, 살맛나는 서민경제, 참여하는 열린도정, 농촌도시 균형발전, 창의적인 문화예술을 통해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을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만들자는 것이다. 충청북도는 정책실명제를 도입해, 주요정책의 결정 및 집행과정에 참여한 관련자의 소속·직급 또는 직위 및 성명과 의견을 기록·관리함으로써 정책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담당공무원의 책임성을 높이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충청북도청
웹사이트: http://www.cb21.net

충청북도
여성정책과
다문화가족지원팀장 손재규
043-220-394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