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HR Logo
대학생 10명 중 4명, 대출로 등록금 마련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7일 -- 새 학기 등록금을 납부할 시기가 다가오며 목돈을 마련해야 하는 학생 및 학부모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학생 10명 중 4명이 올 하반기 학자금 대출을 받을 예정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대학생 288명을 대상으로 ‘2학기 학자금 대출 계획’을 조사한 결과, 41%가 ‘받을 계획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들 중 절반 이상인 68.6%는 이미 1학기에도 학자금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계획은 ‘사립 대학’(45.2%) 대학생들이 ‘국, 공립 대학’(29.5%)보다 1.5배 더 많았다.

전공별로 살펴보면 ‘예체능계열’(61.9%)이 가장 많았고, 뒤이어 ‘상경계열’(47.5%), ‘이/공학계열’(40.7%), ‘사회과학계열’(38.9%), ‘인문/어학계열’(32.4%) 순으로 답했다.

받으려는 대출의 종류는 대부분이 ‘정부 학자금 대출’(93.2%)을 선택했으며, 6.8%는 ‘금융권 대출’을 받을 계획이었다.

그렇다면 대출로 인해 어떤 스트레스를 받고 있을까?

대학생들은 ‘수입도 없는데 빚부터 생긴다는 부담감’(44.9%)을 가장 큰 스트레스로 꼽았고, ‘빨리 취업해야 한다는 압박감’(22.9%)이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부모님께 짐이 된다는 생각에 죄송함’(9.3%), ‘넉넉지 않은 집안 경제 사정에 대한 원망감’(7.6%), ‘졸업을 해도 성공이 힘들 것 같은 불안감’(5.9%), ‘대출이 필요 없는 사람을 보며 생기는 박탈감’(3.4%) 등에서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응답했다.

학비 마련 부담에 대한 스트레스는 47.6%가 ‘우려할 수준’이라고 답했으며, ‘매우 심각한 수준’은 27.8%, ‘미미한 수준’은 18.4%였다. ‘스트레스 받지 않는다’는 6.3%에 그쳤다.

한편, 학자금 대출을 받은 경험이 있는 대학생(147명)의 학자금 대출 현황을 살펴보면 평균 3.4회, 총 1,205만원을 대출 받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또, 학자금 대출을 받은 대학생의 30.6%는 이자 등의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해 연체한 경험이 있었다.
사람인HR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