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9차 APEC 정보통신 장관회의 개막

방통위원장, “아태지역 공동번영을 위한 ICT 발전방향” 주제 발표

2012-08-07 14:14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7일 -- 제 9차 APEC 장관회의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12년 8월 7일(화) 개막됐다. APEC 정보통신장관회의는 한국, 일본, 미국, 러시아, 캐나다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21개 회원국가 정보통신 장관회의로서, 아시아·태평양 지역내 무역·투자 자유화의 목표달성 원활화를 위하여 정보통신 기반 구축 및 기술협력 증진을 추구한다.

이번 9차회의에는 각국의 통신장관, 정부대표, 사업자, 연구기관 등 21개국에서 20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한국은 이계철 위원장을 수석대표로 하여 방통위, KCA, KISDI, KTOA 및 통신사 등이 참석했다.

* APEC은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이번 APEC 장관회의는 5개 세션으로 나눠 8.7(화) ~ 8.8(수) 이틀 동안 ICT 활용을 통한 경제성장, 안전한 ICT 환경 구축 및 ICT 분야 협력 강화 등이 주로 논의된다.

8월 7일(화)에는 개막식과 함께 1세션에서 ‘신성장 촉진을 위한 ICT 개발’이 우선 논의됐으며, 동 세션에서 이계철 위원장은 ‘아태지역 공동번영을 위한 ICT 발전방향’이란 주제로 발표하였다. 이 발표에서 이 위원장은 경제위기 극복 방안으로서 ICT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국의 주요 ICT 정책을 소개하였다.

특히, “2007년이후 세계적인 경제 위기속에서도 한국은 정보통신 부분의 투자를 통해 2011년 ICT 부분의 수출이 전체 수출의 28.2%을 차지할 만큼 한국의 경제 성장을 이끄는 핵심 동력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러한 한국의 ICT 발전은 “미래를 내다보는 정부의 적극적인 리더쉽과 산업계 노력, 그리고 ICT 친화적인 한국인 기질 등 3박자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콘텐츠와 플랫폼, 네트워크와 단말기(C-P-N-T)가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협력하고 공생하는 스마트 생태계에 얼마나 빨리 적응하고 국가의 역량을 집중하느냐에 따라 경제발전 속도의 차이가 나타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세션 참석자들은 이계철 위원장의 발표에 대해 많은 관심과 이목을 집중했다.

8월 7일과 8일 이틀간의 논의 결과를 반영하여 장관회의 선언문도 채택할 예정이며, 이 선언문은 2012년 9월 8일~9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에 보고될 예정이다.

방송통신위원회 개요
방송통신위원회는 디지털 기술의 발달에 따른 방송과 통신의 융합현상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및 공익성을 보장하며, 방송과 통신의 균형발전과 국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대통령 직속 합의제 행정기구로 출범하였다.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여 설립된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과 통신에 관한 규제와 이용자 보호, 방송의 독립성 보장을 위하여 필요한 사항 등의 업무를 총괄하고 있으며, 방송과 통신의 융합현상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및 공익성을 보장하고, 방송과 통신의 균형 발전 및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 등을 설립목적으로 하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방송통신위원회
웹사이트: http://www.kcc.go.kr

방송통신위원회
국제협력관실
국제기구담당관실
김영일 사무관
02-750-173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