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광주시, 연일 계속된 ‘폭염’ 주의 당부

충분한 양의 물 섭취 등 건강보호를 위한 예방수칙 준수해야

2012-08-07 15:08
광주광역시청 제공

광주--(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7일 -- 광주시는 지난 6월부터 폭염관련 환자를 파악하기 위해 광주지역 23개 응급의료기관을 통해 ‘폭염 건강피해 표본감시’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광주에서는 현재까지 열경련 3명, 열탈진 8명, 열사병 및 일사병 11명, 열실신 5명 등 총 27명의 온열 질환자가 발생하였고, 지난 5일에는 폭염으로 인한 첫 사망자(72세, 남)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폭염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폭염은 갑작스럽게 찾아오는 매우 심한 불볕더위를 말하며, 일 최고 33℃ 이상인 상태가 2일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주의보를, 일 최고 35℃ 이상인 상태가 2일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는 폭염경보를 발령하게 되는데, 지난달 26일부터 현재까지 광주지역은 폭염경보가 발령됐다.

특히, 땀샘 감소로 체온조절 능력이 크게 떨어진 노년층과 당뇨병, 고혈압, 심장질환 등 만성질환자는 폭염에 취약하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하며 노인과 만성질환자는 현기증, 메스꺼움, 두통, 근육경련 등 이상증상을 느낄 경우 즉시 응급실에 내원해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광주시는 현재 운영중인 응급의료기관 기반 폭염 건강피해 감시체계는 하절기 무더위가 지속 될 것으로 예상되는 9월까지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올해 광주지역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무더위가 한달 일찍 시작돼 더운 날이 많아 온열환자가 발생하기 쉬우므로, 여름철 무더위에 우리 몸이 적응할 수 있도록 자신의 건강상태를 살피고, 야외 활동의 강도를 잘 조절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폭염시 건강보호를 위한 다음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식사는 가볍게 하고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한다. ▶땀을 많이 흘렸을 때는 염분과 미네랄을 보충한다. ▶헐렁하고 가벼운 옷을 입는다. ▶무더운 날씨에는 야외활동을 삼가며 햇볕을 차단한다. ▶가급적 실내에서 활동하고 냉방기기를 적절히 사용하며 실내온도를 적정수준(26∼28℃)으로 유지한다. ▶자신의 건강상태를 살피며 활동의 강도를 조절한다. ▶주변 사람의 건강을 살핀다. ▶주정차된 차에 어린이나 동물을 혼자 두지 않는다. ▶폭염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119’에 전화해 응급 구조대를 부르는 것은 물론 현장에서 환자의 몸을 시원한 장소로 이동시켜 몸을 차갑게 식히는 응급조치를 취해야 한다.

광주광역시청 개요
광주광역시청은 15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윤장현 시장이 시정을 이끌어가고 있다. 더불어 사는 광주, 사람중심 생명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건강정책과
박종환
062-613-333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