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11호 태풍 ‘하이쿠이(HAIKUI)’와 더위 전망

8일(수) 오후 중국 상륙, 11일(토) 전후 간접영향 제주도와 남해안 중심 비
주말부터 폭염 다소 누그러질 듯 (서울 35℃ → 30~31℃)

출처: 기상청
2012-08-07 16:02
  • 제11호 태풍 ‘하이쿠이(HAIKUI)' 예상 진로도 (08.07.10:00 발표)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7일 -- 7일(화) 10시 현재 제11호 태풍 ‘하이쿠이(HAIKUI, 중심기압 970hPa, 최대풍속 36m/s)'는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에서 시속 10km의 느린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으며, 8일(수) 오후 중국 상하이 남쪽에 상륙한 뒤 이틀 이상 육상에 머물면서 세력이 크게 약화될 것으로 예상됨.

따라서 우리나라는 11일(토) 전후로 제11호 태풍으로부터 변질된 저기압 또는 약화된 태풍의 영향을 받아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오겠고, 중부지방은 구름많은 가운데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음. 하지만 중국에 상륙한 태풍의 진로와 강도에 따라 비가 오는 시기와 양이 매우 유동적이므로,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시기 바람.

한편, 우리나라는 7월 하순부터 덥고 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음. 이 무더위는 9일(목)까지 이어지겠으나, 이후 북태평양 고기압이 약화되면서 기온이 점차 내려가 주말부터는 평년기온(낮최고기온 30℃ 내외)을 회복하겠음.

참고로 서울의 경우, 일최고기온 35℃ 이상(폭염경보 기준)인 날이 1일(수)부터 7일간 지속되면서 1994년 이후 가장 장기간 이어지고 있으며, 열대야도 7월 27일(금)부터 11일간 계속 이어져 열대야 일수를 공식적인 집계를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긴 기간으로 기록되고 있음.

웹사이트: http://www.kma.go.kr
언론 연락처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예보분석관 김영화
02-2181-060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예보분석관 김영화
02-2181-0602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