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HR Logo
상반기 합격자 스펙, 전년 대비 상승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8일 -- 심각한 취업난으로 인해 스펙 인플레이션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합격자들의 스펙이 높아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상반기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 118개사를 대상으로 ‘2012년 상반기 신입사원 평균 스펙’을 조사한 결과, 토익 707점, 학점 3.5점, 자격증은 평균 2개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신입사원의 평균 스펙(토익 688점, 학점 3.4점, 자격증 평균 1.8개)보다 다소 높아진 수치다.

먼저 ‘토익 성적’은 2011년 조사 결과인 평균 688점보다 19점 높아진 평균 707점으로 집계되었다. 자세히 살펴보면, ‘700~750점 미만’(23.8%), ‘600~650점 미만’(19%), ‘750~800점 미만’(19%), ‘600점 미만’(14.3%) 등의 순이었다.

‘학점’ 역시 평균 3.5점(4.5점 만점)으로 지난해 평균(3.4점) 대비 소폭 상승했다. 세부적으로는 ‘3.3~3.6점 미만’(30.5%)이 가장 많았고, 계속해서 ‘3.0~3.3점 미만’(29.7%), ‘3.6~3.9점 미만’(25.4%), ‘3.9~4.2점 미만’(11%) 등이 이어졌다.

‘자격증’ 보유 수는 평균 2개로, 지난 해 평균인 1.8개보다 다소 늘어난 결과를 보였다. 보유한 자격증의 종류는 ‘전공 관련 자격증’(55.3%, 복수응답), ‘OA 관련 자격증’(38.8%), ‘IT 관련 자격증’(16.5%) 등이 있었다.

한편, 올 상반기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합격 당락에 가장 영향을 미친 스펙으로는 ‘인턴 등 기업 직무 경험’(22.9%)이 1위를 차지했다.

실제로 응답 기업의 60.2%는 ‘인턴 경력 보유자’가 있다고 밝혔으며, 이들의 비율은 평균 28.2%로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입임에도 경력을 보유한 ‘올드루키’를 채용한 기업은 71.2%로, 채용한 인원의 평균 34.4%가 경력 보유자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사람인HR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