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시, 강서구지역 2차 벼 병해충 항공방제 실시

2012-08-08 09:22
서울특별시청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8일 -- 서울시는 여름철 고온다습한 기후여건에서 자주 발생되는 벼 병해충을 방제하여 안정적으로 고품질 쌀을 생산하기 위해 강서구 벼 재배지역에 장마 전·후로 나눠 벼 병해충 항공방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헬기를 이용한 공동 항공방제는 농업인의 개별적인 농약살포에 따른 안전사고 발생 및 경제적 부담 등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집중방제를 통하여 방제효과를 극대할 수 있다.

항공방제 대상지역은 1차 방제지역과 동일한 강서구 개화동, 과해동 일대의 벼 재배지 310ha이며, 시는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 지난 7월 3일(화) 1차 방제에 이어 8월 9일(목)에 2차 방제를 실시한다.

서울시는 지난 6월 벼 병해충 항공방제 협의회를 개최하여 지역농민, 강서농협, 강서구청과 함께 항공방제 일시, 소요약제 등을 협의하여 결정하였다.

이 협의회는 시가 농민의 의견을 듣고 최적의 병해충 방제효과를 얻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개최된 것이다.

서울시 박기용 생활경제과장은 “강서구 개화, 과해동 방제구역 인접지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방제시간(06:00~11:00)에 문을 닫아 주시기 바라며, 식수, 장독, 양봉 등 뚜껑을 닫고 방제구역 내 운동 및 출입을 삼가하고 특히 어린이, 가축(애완동물)의 출입은 금해야 한다”고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사용 농약의 최대 잔류기간은 15~30일이므로 방제 실시 후 상당기간 동안 방제구역 내에서 채소, 곡물 등을 수확하거나 사료용 풀을 채취하지 말아야 하며, 인접한 가구에서는 항공 방제에 따른 헬기 저공 비행으로 소음이 있을 수 있음에 유의하여야 한다.

또한, 서울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적기 공동방제로 고온다습한 시기에 발생하는 목도열병이나 혹명나방 등 효과적으로 방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에 대한 문의는 서울시청 생활경제과(☏6321 -4097)이나 강서구청 지역경제과(☏2600-6628)로 하면 된다.

※ 방제 당일 우천시 익일 방제 예정

서울특별시청 개요
서울특별시청은 국제적인 도시이자 한국의 수도인 서울의 1천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이다. 서울시청은 2011년 10월부터 시민운동가 출신인 박원순 시장이 시정을 맡아 운영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공약한 프로젝트는 집 걱정 없는 희망둥지 프로젝트, 밥과 등록금 걱정없는 배움터 프로젝트, 창조적이고 지속가능한 좋은 일자리 만들기, 전시성 토건사업 재검토와 지속가능한 생태도시, 기본이 바로선 도시와 안전한 도시시스템, 부채감축과 재정혁신을 통한 균형살림, 창조성과 상상력으로 서울경제 점프업, 소통 협력 참여 혁신으로 열린시정 2.0, 여성과 가족복지 등 여성 희망 프로젝트, 더불어 행복한 복지 우산 프로젝트이다.

보도자료 출처: 서울특별시청

서울특별시
경제진흥실
생활경제과
박진수
02-6321-4097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