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북도, 소비자 상담피해 접수처리 증가

출처: 전라북도청
2012-08-08 15:31

전주--(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8일 -- ‘12년 상반기 전북지역 소비자상담기관을 통한 소비자 상담 피해접수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북도에 따르면 ‘12년 상반기 동안 도 소비생활센터를 비롯해 주부클럽 14개 시군지부, 주부교실 등 도내 소비자상담기관에 물품의 사용 및 용역·서비스의 이용 과정에서 발생한 소비자 불만과 피해 접수신청 건수는 총 1만7467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간에 이들 기관에 접수된 1만4731건보다 2,736건(18.6%) 늘어난 수치다.

도내 상담기관별 접수현황에서는 주부클럽 14개 시군지부에 접수된 건수가 1만6163건, 주부교실 전북도지부 744건, 도 소비생활센터 560건이었다.

소비자들의 불만과 피해접수사례가 다소 늘어난 이유는 전국 어디서나 국번없이 1372(일상처리)을 이용하여 전국에 소재한 상담기관들을 네트워크화 한 ‘1372 소비자상담센터’ 운영으로 타지역 소비자상담 접수의 증가에 따라 전체 상담건수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 접수방법별

소비자상담 접수방법에서는 ‘전화’를 이용한 건수가 1만6956건(97.1%)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방문’ 438건(2.5%), ‘인터넷상담’ 54건(0.3%), ‘우편’ 13건(0.1%), ‘팩스’ 6건(0.0%) 순이었다.

◆ 성별

접수자의 성별에서는 ‘여성’ 9,379건(53.7%), ‘남성’ 8,088건(46.3%)으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7.4%P 많았다.

◆ 거주지역별

거주지역 접수에서는 ‘전라북도’가 8,408건(48.1%)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시’ 3,281건(18.8%), ‘경기도’ 2,408건(13.8%), ‘인천시’ 805건(4.6%) 등의 순이었다.

◆ 신청이유별

소비자 피해구제에 대한 요구사항별 접수 현황으로는 단순 상품 구매 정보나 사업자와의 분쟁 상황에서 처리 규정 및 대처 방법 등 ‘기타단순문의·상담’이 4,094건(23.4%)으로 가장 많았고, ‘계약의 해제·해지’를 원하는 상담이 3,412건(19.5%), ‘품질 및 A/S’ 3,061건(17.5%), ‘가격·요금·수수료’ 2,650건(15.2%), 사업자의 '기타부당행위‘ 1,778건(10.2%) 등 순이었다.

전라북도청 개요
전라북도청은 186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송하진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한국 속의 한국, 생동하는 전라북도를 토대로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 창의롭고 멋스런 문화, 알뜰하게 커가는 경제, 따뜻하고 정다운 복지, 아름답고 청정한 환경을 도정방침으로 정했다.

언론 연락처

전라북도청
민생경제과
063-280-378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전라북도청
민생경제과
063-280-3784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