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Logo
대우건설, 나이지리아에서 2억5천만달러 규모 파이프라인 공사 수주
  • - 1978년 첫 진출 후 30여년간 쌓아온 공사수행 노하우과 철저한 현지화 전략이 수주 비결
    - 외국 건설사의 신규진출이 더욱 어려워져 시장 선점한 대우건설의 향후 수주 전망 밝아져
    - 하반기 계약 앞둔 대형 공사와 남부 아프리카, 남미 등 신흥시장 개척으로 올해 해외수주 목표달성 예상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9일 -- 대우건설은 나이지리아에서 약 2억5천만달러(한화 약 2,800억원) 규모의 SSAGS 파이프라인 공사(Southern Swamp Associated Gas Solutions Project)를 수주했다고 9일 밝혔다.

30년간 쌓아온 공사수행 노하우과 철저한 현지화 전략으로 2억5천만달러 규모 파이프라인 공사 수주

SSAGS 파이프라인 공사는 나이지리아 델타(Delta)주 와리(Warri)시에서 남쪽으로 약 65km 떨어진 늪지대에 총연장 69km의 가스 파이프라인 및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공사이다. 대우건설이 EPC(설계, 구매, 시공)을 단독으로 수행하며, 공사기간은 30개월이다.

이 공사는 세계적인 석유개발 회사인 쉘(Shell)과 나이지리아 국영석유회사(NNPC)의 현지 합작회사인 SPDC(Shell Petroleum Development Company of Nigeria Limited)가 발주한 공사로, 대우건설이 수주를 따낸 데에는 지난 30여년간 축적해온 현지 공사수행 노하우와 철저한 현지화 전략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 건설사의 신규진출이 더욱 어려워져 시장 선점한 대우건설의 향후 수주 전망 밝아져

나이지리아는 풍부한 석유와 천연가스 매장량으로 세계 유수의 건설회사들이 진출을 시도 해왔지만 자연적, 사회적 장벽을 뚫지 못하고 철수해야한 했던 나라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근 나이지리아의 자국 석유 및 가스 산업 보호를 위한 법안이 제정되어 외국 건설사의 신규진출이 한층 어려워졌다”며, “나이지리아 시장에서 이미 독보적인 위치를 선점한 대우건설의 향후 수주 전망이 더욱 밝아졌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1978년 나이지리아에 첫 진출한 이래 현재까지 60건, 약 60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했으며, 현재는 에스크라보스 가스처리시설, 오투마라 노드 가스처리시설 등 5개 공사가 진행 중이다.

하반기 계약 앞둔 대형 공사와 남부 아프리카, 남미 등 신흥시장 개척으로 올해 해외수주 목표달성 예상

지난해 사상 최대의 해외수주 실적을 기록한 대우건설은 올해 모로코 인광석 비료공장(3.3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 호우트 가스설비공사(1.3억달러), 싱가포르 발모랄 콘도미니엄(0.4억달러), 알제리 하천정비사업(3.5억달러) 등을 수주했으며, 기존 공사의 증액분을 포함해 이번 공사까지 총 13억1천만달러의 수주실적을 올리고 있다.

대우건설 측은 “해외시장 다변화 전략을 통해 특정지역이나 공종에 편중하지 않는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며 본격적인 해외사업 확대의 기틀을 마련한 상태” 라며, “하반기에 알제리, 나이지리아 등 기존 지역거점 시장에서 몇 건의 대형 공사 계약이 예정되어 있고 남부 아프리카, 남미 등 신흥시장 개척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어 올해 해외수주액 목표액 64억달러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대우건설
    홍보팀
    민대원
    02-2288-5746
    Email 보내기
대우건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