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Logo
2012-08-09 12:00
한국소비자원, ‘해외 어학연수’ 소비자 주의 당부
  • - 국가별로는 필리핀 관련 상품 피해가 34.3%로 가장 높아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9일 -- 최근 여름방학을 맞아 해외 어학연수가 인기를 끌고 있지만, 숙소, 프로그램 내용 등이 계약 당시 설명과 다른 경우가 많아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김영신, www.kca.go.kr)이 2008년부터 2011년까지 4년 동안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어학연수 관련 소비자상담 및 피해구제 201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 어학연수 관련 접수건수:‘08년 43건,‘09년 33건,‘10년 72건,‘11년 48건

조사 결과, ‘어학연수 내용 관련 불만’ 123건(61.2%), ‘소비자의 취소 요구시 계약해제·해지 지연’ 71건(35.3%), ‘천재지변’ 5건(2.5%) 등의 순이었다. 어학연수 내용 관련 불만에는 ‘열악한 숙소 제공’, ‘계약당시 설명과 다른 프로그램 진행’, ‘비자발급 안내 미흡’ 등이 포함됐다.

특히, 천재지변으로 인한 계약 불이행의 경우 표준약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등에 구체적 처리기준이 없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국가별로는 필리핀 어학연수 상품에 대한 피해가 34.3%로 가장 높았다. 이는 다른 국가에 비해 필리핀이 상대적으로 물가가 낮아 적은 비용으로 상품 구성이 가능하고, 이에 따라 필리핀 어학연수상품을 선택한 소비자들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어학연수 소비자피해 대상 국가: 필리핀 69건(34.3%)>미국 30건(14.9%)>호주 26건(12.9%)>캐나다 24건(11.9%)>영국 11건(5.5%)>일본 10건(5.0%)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관련부처에 ‘어학연수 절차대행 표준약관’ 및 ‘국외유학에 관한 규정’ 개정을 건의했고, 공정거래위원회는 ‘유학수속대행 표준계약서’와 ‘어학연수 절차대행 표준약관’을 6월말에 개정한 바 있다.

이밖에 유학원의 허위·과장광고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소비자들에게도 어학연수 계약 체결시 사업자의 대행업무 범위에 대한 계약조건을 확인하는 등 주의를 기울이도록 당부했다.
  • 언론 연락처
  • 한국소비자원
    시장조사국
    약관광고팀
    이조은
    02-3460-3196
한국소비자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국소비자원
시장조사국
약관광고팀
이조은
02-3460-3196
http://www.kca.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교육  학원/유학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