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인포메이션 Logo
2012-08-09 13:42
북미 전기자동차 충전 설비, 2017년까지 410만 개소 달할 전망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9일 -- 글로벌인포메이션(www.giikorea.co.kr)은 Frost & Sullivan이 최근 ‘북미의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 전략적 기술 및 시장 분석’ 보고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북미의 전기자동차 충전 설비 시장은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보조금 등 구입 지원책에 힘입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정부는 그러한 지원을 충전소 설치에까지 확대시켜 나가고 있고, 그 예로서 ECOtality의 주요 6개 주 대상 충전 인프라 정비 계획을 들 수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충전 시설은 2017년까지 410만 개소에 달할 전망이다. 판매되는 모든 전기자동차는 Level 1에 대응하므로 가장 일반적인 것은 Level 1 충전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Level 1 충전소는 가정용 전원 플러그를 이용할 수 있으며, 자동차 충전 시간이 8시간에서 10시간 정도 소요되고, 설치 비용이 들지 않는다. 2017년까지 약 71%의 충전소가 Level 1일 것이고, Level 2가 27%를 차지하며 그 뒤를 이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차고에 10시간에서 12시간 정도 주차해 두면, 87% 정도의 전기자동차는 주택지에서 충전되게 될 것이다.

Frost & Sullivan의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Prajyot Sathe는 “전기자동차는 기존 자동차보다 고액이기 때문에 연방정부는 전기자동차를 구입하면 최고 7,500달러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보조금에는 전기자동차 구입시 할인에 이용할 수 있는 것과, 세액 공제, 전용차선(HOV lane) 이용권, 주차장 이용권 등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충전 인프라는 환경 문제와 석유 가격 급등 때문에 연평균 복합 성장률(CAGR) 128.12%로 성장할 전망이다. 높은 시장 잠재성과 낮은 시장 진출 장벽 때문에 첨단 기술 산업, 자동차 제조업체, 공공사업에 관련된 다양한 업계에서 시장 진출기업이 등장하고 있다.

EV 충전 인프라 시장은 큰 기회가 존재하지만, 초기 시장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문제로 고심하고 있다. 시장 진출기업은 자동차, 충전 설비, 사업 모델 표준화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소유자는 또 충전 설비가 적다는 점과 Level 1 자동차를 충전하기 위해서 8시간에서 10시간의 충전 시간이 필요하다는 불편함 때문에 고민하고 있다.

하지만,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향후 2-3년 이내에 이러한 문제는 해결될 것이다. 시장은 지금도 발전하고 있고, 시장 진출기업은 기술 개발 목표 선정과 매출을 증대시킬 수 있는 사업 모델을 모색하고 있다.

Sathe는 또 “시장 진출기업은 레스토랑, 레저시설 및 쇼핑몰에 EV 충전 시설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에게 부가가치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전략을 도입하고 있다. 그들은 또 연간 계약과 사용 횟수 기준 요금 체계 등의 모델을 도입해 시장 잠재성을 최대한 이끌어내 고객을 끌어들이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 보고서: 북미의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 전략적 기술 및 시장 분석
Strategic Technology and Market Analysis of Electric Vehicle Charging Infrastructure in North America
  • 언론 연락처
  • (주)글로벌인포메이션
    마케팅팀
    02-2025-2992
글로벌인포메이션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주)글로벌인포메이션
마케팅팀
02-2025-2992
http://www.giikorea.c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자동차  카일렉트로닉스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