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외교부, 개발협력연대(Development Alliance Korea) 출범식 개최

해외 무상원조 분야 포괄적 민관 파트너십 구축

2012-08-09 15:22 | 외교부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9일 -- 해외 무상원조 분야에서 시민사회, 기업, 학계 등 다양한 민간 파트너들과 정부가 함께 참여하는 최초의 민관협력체제인 “개발협력연대(Development Alliance Korea)”*출범식이 오는 8.13(월) 10:00~12:00 외교통상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 개발협력연대에는 한국해외원조단체협의회,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국제개발협력학회,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유엔아카데믹임팩트 한국협의회, 외교부 및 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 8개 기관이 각 주체를 대표하여 결성을 위한 서명에 참여할 예정이며, (8.9일 현재) 80여개 기관이 참여 의사를 밝혀왔다.

금번 출범식 행사에는 특히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안홍준 국회 외통위 위원장, UN-MDGs(유엔새천년개발목표) 포럼 공동대표인 이주영, 이낙연 의원 등이 참석하여 축사를 통해 개발협력연대 출범의 의미를 평가하고, 김성환 외교부장관 등 개발협력연대에 참여하는 8개 기관 대표가 연대 결성 선언문에 서명할 예정이다.

개발협력연대는 정부 중심의 개발협력 프로세스를 넘어 국제기구, 민간, 의회, 시민사회 등 다양한 개발주체를 동등한 개발 파트너로 참여시키고자 지난 6월 출범한 “부산 글로벌 파트너십”*을 국내적으로 이행하는 것으로서, 국제개발협력 분야에서 정부-민간간의 보다 긴밀한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

* 부산 세계개발원조총회(2011.11월, 부산) 후속조치로 국제기구, 시민사회, 민간, 의회가 동등한 개발파트너로 참여하는 거버넌스 체제

금번 개발협력연대 출범을 계기로 개발협력분야에서 정부와 기업, 시민사회 및 학계 등 민간파트너들을 폭넓게 아우르는 민관협력체제가 보다 강화될 예정이며, 정부와 민간주체간의 네트워크 구축, 상호간 정보공유 확대, 공동 민관협력사업 추진 등을 통해 개도국 빈곤퇴치에 더욱 효과적인 기여가 기대된다.

외교부 개요
외교부는 세계각국과의 외교 관계, UN 등 국제기구에 관한 외교, 대북한 정책, 의전 및 외빈 영접, 양자 및 다자간 조약, 외국과 문화 학술 교류 및 체육협력에 관한 정책, 재외국민의 보호 및 지원,원 등을 맡는 정부 부처이다. 산하에 대사관과 영사관을 두고 있으며, 북핵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신설한 한반도평화교섭본부가 대북정책 관련 업무를 맡고 있다. 주미공사, 외교안보수석을 역임한 외교 전문가인 윤병세 장관이 2013년부터 외교부를 이끌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외교부
웹사이트: http://www.mofa.go.kr

외교통상부
개발협력국
개발협력과
02-2100-8369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