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Logo
2012-08-09 16:04
농진청, 여름철 목초지 관리와 파종법 제시
  • - 동물복지와 친환경 축산, 초지농업으로 되살리자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9일 --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친환경 축산과 동물복지를 위해 산지를 이용한 방목초지를 적극적으로 개발하는 초지 관리 방안을 제시했다.

우리나라 산지를 이용한 초지 가능면적은 매우 많지만 현재 약 3만 8천ha의 초지가 이용되고 있으며, 강원도와 제주도에 대부분 분포하고 한우, 말, 염소 등을 방목하고 있다.

하지만 그 동안 기후 변화에 따라 다년생 북방형 목초의 식생이 나빠 부실초지가 증가하면서 국립축산과학원에서는 기후 적응성이 높은 생태형 목초품종을 개발하고 오차드그라스(온누리 외 5품종), 톨페스큐(그린마스터, 푸르미)를 품종 등록해 초지조성에 이용하고 있다.

목초지는 가축이 계속 풀을 뜯고 배설하므로 지속적인 초지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8∼9월 혹서기는 목초의 활력이 떨어지므로 목초 종자를 파종해 초지식생을 복원하고 잡초를 방제하는 시기로 가축 방목을 통한 관리가 필요하다.

7∼8월 기온이 상승해 평균 24℃ 이상이 되면 여름철 목초지의 경우 생육이 나빠지고 잡초가 발생하며 각종 병해충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비료를 가장 적게 사용해야 할 뿐만 아니라 방목횟수도 줄여야 한다. 특히 목초를 예취할 때는 7∼10cm로 높게 베야 양분소모가 줄어들어 목초가 재생할 수 있다.

또한 목초지의 잡초는 목초의 생산성을 감소시키고 가축이 기피하므로 초지의 식생개선을 위해 잡초 방제에도 신경써야 한다.

신규초지의 경우 냉이, 피, 바랭이, 돼지풀 등 1년생 잡초가 많이 발생하고, 기성초지는 소리쟁이, 애기수영, 쑥, 등 다년생 잡초가 많이 발생한다.

잡초가 많이 발생할 경우 일찍 목초를 수확해 사료화 한 후 잡초를 방제한다.

목초의 식생비율이 나쁜 초지의 경우 빈자리에 목초종자를 덧뿌려주고 8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파종적기에 목초 종자를 파종한다.

기성초지의 경우 덧뿌려 줄 대상지 주변 목초를 짧게 벤 다음 비료를 주고 종자를 뿌린 후 종자와 흙이 밀착되도록 갈퀴로 긁어 눌러 준다.

파종량은 30~40kg/ha이며 보파량은 파종면적에 알맞게 조절하고 파종 후 목초 정착률을 높이고 기존식생의 우점을 억제하기 위해 가축방목을 1∼2일 정도 실시한다.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맹중 연구관은 “가축의 복지를 향상시키고 친환경 축산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산지초지를 부활시키는 초지농업의 적극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라며, “여름철 초지 갱신과 관리로 3∼4개 목초종을 혼합한 초지로 조성해야 생산성과 가축의 기호성도 높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맹중 연구관
    041-580-6773
농촌진흥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맹중 연구관
041-580-6773
http://www.rda.g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축산업  정책/정부  정부  조사연구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