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농진청, 여름철 목초지 관리와 파종법 제시

동물복지와 친환경 축산, 초지농업으로 되살리자

2012-08-09 16:04 | 농촌진흥청

수원--(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09일 --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친환경 축산과 동물복지를 위해 산지를 이용한 방목초지를 적극적으로 개발하는 초지 관리 방안을 제시했다.

우리나라 산지를 이용한 초지 가능면적은 매우 많지만 현재 약 3만 8천ha의 초지가 이용되고 있으며, 강원도와 제주도에 대부분 분포하고 한우, 말, 염소 등을 방목하고 있다.

하지만 그 동안 기후 변화에 따라 다년생 북방형 목초의 식생이 나빠 부실초지가 증가하면서 국립축산과학원에서는 기후 적응성이 높은 생태형 목초품종을 개발하고 오차드그라스(온누리 외 5품종), 톨페스큐(그린마스터, 푸르미)를 품종 등록해 초지조성에 이용하고 있다.

목초지는 가축이 계속 풀을 뜯고 배설하므로 지속적인 초지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8∼9월 혹서기는 목초의 활력이 떨어지므로 목초 종자를 파종해 초지식생을 복원하고 잡초를 방제하는 시기로 가축 방목을 통한 관리가 필요하다.

7∼8월 기온이 상승해 평균 24℃ 이상이 되면 여름철 목초지의 경우 생육이 나빠지고 잡초가 발생하며 각종 병해충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비료를 가장 적게 사용해야 할 뿐만 아니라 방목횟수도 줄여야 한다. 특히 목초를 예취할 때는 7∼10cm로 높게 베야 양분소모가 줄어들어 목초가 재생할 수 있다.

또한 목초지의 잡초는 목초의 생산성을 감소시키고 가축이 기피하므로 초지의 식생개선을 위해 잡초 방제에도 신경써야 한다.

신규초지의 경우 냉이, 피, 바랭이, 돼지풀 등 1년생 잡초가 많이 발생하고, 기성초지는 소리쟁이, 애기수영, 쑥, 등 다년생 잡초가 많이 발생한다.

잡초가 많이 발생할 경우 일찍 목초를 수확해 사료화 한 후 잡초를 방제한다.

목초의 식생비율이 나쁜 초지의 경우 빈자리에 목초종자를 덧뿌려주고 8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파종적기에 목초 종자를 파종한다.

기성초지의 경우 덧뿌려 줄 대상지 주변 목초를 짧게 벤 다음 비료를 주고 종자를 뿌린 후 종자와 흙이 밀착되도록 갈퀴로 긁어 눌러 준다.

파종량은 30~40kg/ha이며 보파량은 파종면적에 알맞게 조절하고 파종 후 목초 정착률을 높이고 기존식생의 우점을 억제하기 위해 가축방목을 1∼2일 정도 실시한다.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맹중 연구관은 “가축의 복지를 향상시키고 친환경 축산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산지초지를 부활시키는 초지농업의 적극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라며, “여름철 초지 갱신과 관리로 3∼4개 목초종을 혼합한 초지로 조성해야 생산성과 가축의 기호성도 높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개요
농촌 진흥에 관한 실험 연구, 계몽, 기술 보급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기관이다. 1962년 농촌진흥법에 의거 설치 이후, 농업과학기술에 관한 연구 및 개발, 연구개발된 농업과학기술의 농가 보급, 비료·농약·농기계 등 농업자재의 품질관리, 전문농업인 육성과 농촌생활개선 지도 등에 관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1970년대의 녹색혁명을 통한 식량자급, 1980년대는 백색혁명 등으로 국민의 먹거리 문제를 해결하였으며, 현재는 고부가가치 생명산업으로 농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농촌진흥청
웹사이트: http://www.rda.go.kr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맹중 연구관
041-580-677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