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Logo
2012-08-12 11:45
홈쇼핑 매출 올림픽, 스포츠의류가 금메달
  • -스포츠의류·디지털가전·란제리 순으로 올림픽기간중 목표대비 매출 달성률 금·은·동메달
    -중국 홈쇼핑에선 올림픽 기념주화·운동용품·맥주/안주 순으로 잘 팔려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12일 -- 지난 런던 올림픽 기간 동안 CJ오쇼핑(대표 이해선) 매출 올림픽에선 의류가 금메달, 디지털가전이 은메달, 란제리가 동메달을 땄다.

CJ오쇼핑에 따르면 심야 시간대에 올림픽 특집 편성이 진행됐던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12일까지의 방송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7월 30일 새벽 3시 30분에 방송된 스포츠의류 ‘휠라’ 제품이 당초 매출 목표치의 158%를 달성해 ‘매출 금메달’을 땄다. 이 시간대에는 수영 남자 200미터 자유형 결승전에서 박태환 선수가 은메달을 따 시청률이 높았다. 이 밖에도 스포츠의류 ‘스멕스’ 도 방송 평균 152%의 매출 성과를 기록해 전세계 최대 스포츠행사에 걸맞게 스포츠 의류가 가장 많이 팔렸다. 은메달은 ‘디지털 가전’ 제품이 차지했다. 펜싱 남자 단체 사브르 결승전 금메달 성적을 올렸던 지난 8월 4일 새벽 2시경에 방송된 ‘LG 3D TV’ 는 당초 매출 목표를 153% 앞질렀다. 가전 관련 제품들 역시 대부분 시간대에서 목표 매출치를 초과 달성했다. 동메달은 ‘란제리’상품에 돌아갔다. 유도 남자 66kg 이하급 동메달 결정전(동메달 조준호 선수)이 열렸던 7월 29일 밤 10시대에 편성된 보정속옷 브랜드 ‘라이크라뷰티’는 평균 130%대 매출 초과 행진을 이어갔다. CJ오쇼핑 스테디셀러 속옷 브랜드인 ‘피델리아’도 127%를 달성했다.

CJ오쇼핑 편성팀 신희권 팀장은 전통적인 올림픽 특수 제품인 스포츠의류와 TV 가전상품 외에도 란제리 의류의 매출이 높았던 것이 이번 런던올림픽 매출 결과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북경 올림픽 때와는 달리 런던과의 시차로 인해 심야 시간대 주 타깃인 성인 가족 시청자들을 겨냥한 란제리 상품을 전면배치한 편성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한편 같은 기간 중국 홈쇼핑에서는 올림픽 주화·성화봉 기념품과 수입맥주·견과류, 복근운동기 등 스포츠기구들이 평소 매출을 크게 웃도는 성과를 냈다. 글로벌 상품 공급을 담당하는 CJ IMC 이상규 기획팀장은 “글로벌 기지인 상해지역 ‘동방CJ’와 천진지역 ‘천천CJ’, 광동성 지역의 ‘남방CJ’의 올림픽 기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특히 소득 수준이 높은 상해 지역에서는 수입맥주와 견과류(안주) 매출은 평소의 2배를 넘었다”며 “기념주화와 성화봉 모형의 경우 각각 한화 43만원, 36만원 상당의 고가임에도 잘 팔린 것은 기념품을 선호하는 중국인 고유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쇼호스트가 중국 국가대표 옷을 입고 진행하는 등 올림픽 분위기를 띄운 스포츠기구 방송에서 역시 높은 매출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 언론 연락처
  • CJ오쇼핑
    홍보팀
    전순달 과장
    02-2107-0916
CJ오쇼핑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CJ오쇼핑
홍보팀
전순달 과장
02-2107-0916
http://www.cjmall.com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유통  전자상거래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