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홈쇼핑 매출 올림픽, 스포츠의류가 금메달

-스포츠의류·디지털가전·란제리 순으로 올림픽기간중 목표대비 매출 달성률 금·은·동메달
-중국 홈쇼핑에선 올림픽 기념주화·운동용품·맥주/안주 순으로 잘 팔려

2012-08-12 11:45
CJ오쇼핑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12일 -- 지난 런던 올림픽 기간 동안 CJ오쇼핑(대표 이해선) 매출 올림픽에선 의류가 금메달, 디지털가전이 은메달, 란제리가 동메달을 땄다.

CJ오쇼핑에 따르면 심야 시간대에 올림픽 특집 편성이 진행됐던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12일까지의 방송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7월 30일 새벽 3시 30분에 방송된 스포츠의류 ‘휠라’ 제품이 당초 매출 목표치의 158%를 달성해 ‘매출 금메달’을 땄다. 이 시간대에는 수영 남자 200미터 자유형 결승전에서 박태환 선수가 은메달을 따 시청률이 높았다. 이 밖에도 스포츠의류 ‘스멕스’ 도 방송 평균 152%의 매출 성과를 기록해 전세계 최대 스포츠행사에 걸맞게 스포츠 의류가 가장 많이 팔렸다. 은메달은 ‘디지털 가전’ 제품이 차지했다. 펜싱 남자 단체 사브르 결승전 금메달 성적을 올렸던 지난 8월 4일 새벽 2시경에 방송된 ‘LG 3D TV’ 는 당초 매출 목표를 153% 앞질렀다. 가전 관련 제품들 역시 대부분 시간대에서 목표 매출치를 초과 달성했다. 동메달은 ‘란제리’상품에 돌아갔다. 유도 남자 66kg 이하급 동메달 결정전(동메달 조준호 선수)이 열렸던 7월 29일 밤 10시대에 편성된 보정속옷 브랜드 ‘라이크라뷰티’는 평균 130%대 매출 초과 행진을 이어갔다. CJ오쇼핑 스테디셀러 속옷 브랜드인 ‘피델리아’도 127%를 달성했다.

CJ오쇼핑 편성팀 신희권 팀장은 전통적인 올림픽 특수 제품인 스포츠의류와 TV 가전상품 외에도 란제리 의류의 매출이 높았던 것이 이번 런던올림픽 매출 결과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북경 올림픽 때와는 달리 런던과의 시차로 인해 심야 시간대 주 타깃인 성인 가족 시청자들을 겨냥한 란제리 상품을 전면배치한 편성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한편 같은 기간 중국 홈쇼핑에서는 올림픽 주화·성화봉 기념품과 수입맥주·견과류, 복근운동기 등 스포츠기구들이 평소 매출을 크게 웃도는 성과를 냈다. 글로벌 상품 공급을 담당하는 CJ IMC 이상규 기획팀장은 “글로벌 기지인 상해지역 ‘동방CJ’와 천진지역 ‘천천CJ’, 광동성 지역의 ‘남방CJ’의 올림픽 기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특히 소득 수준이 높은 상해 지역에서는 수입맥주와 견과류(안주) 매출은 평소의 2배를 넘었다”며 “기념주화와 성화봉 모형의 경우 각각 한화 43만원, 36만원 상당의 고가임에도 잘 팔린 것은 기념품을 선호하는 중국인 고유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쇼호스트가 중국 국가대표 옷을 입고 진행하는 등 올림픽 분위기를 띄운 스포츠기구 방송에서 역시 높은 매출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CJ오쇼핑 개요
CJ오쇼핑은 CJ 계열의 대한민국의 텔레비전 쇼핑 채널이다. 1995년 3월 케이블 TV가 본격 방송된 이후 최초로 개국한 홈쇼핑 채널이다. 1995년 8월 1일 (주)삼구에서 '홈쇼핑 텔레비전(HSTV)'으로 개국하여 1996년 11월 1일 '39 쇼핑'으로 채널명을 변경하였고 1999년 7월 1일 '39 쇼핑'으로 사명을 변경했다가 2000년 3월 현재의 계열사인 CJ에 인수되어 2000년 6월 1일 CJ 39 쇼핑 이어 2002년 10월 1일 사명과 채널명을 CJ 홈쇼핑으로 변경하였다. 2009년 5월 1일 CJ홈쇼핑에서 CJ오쇼핑으로 사명과 채널명을 변경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보도자료 출처: CJ오쇼핑 (코스피: 035760)
웹사이트: http://www.cjmall.com

CJ오쇼핑
홍보팀
전순달 과장
02-2107-0916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