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 Logo
2012-08-13 08:32
외환은행, ‘Forever 독도! Fighting KEB! 적금 특판’ 실시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13일 -- 외환은행(은행장 윤용로/www.keb.co.kr)은 제67주년 광복절을 기념하여 대한민국 역사와 상징인 독도에 대한 중요성을 제고하고 국토사랑운동의 확산과 애국심 고취를 위해 총불입한도 기준 최대 3,600억원(신규불입액 기준 총 100억원)을 한도로 특별금리를 지급하는 ‘Forever 독도! Fighting KEB! 적금 특판’을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가입대상은 개인 및 개인사업자이며, 1인당 월 1천원 이상 1백만원 한도내 정기적립식 적금으로 1년제, 2년제, 3년제를 선택하여 가입할 수 있다. 또한 고객의 사용목적에 맞게 1년제에서 3년제까지 복수로 가입이 가능하나, 1인당 월 불입액은 1백만원을 초과할 수 없다.

금리는 1년제 4.15%, 2년제 4.45%, 3년제 5.05% 등 은행권 최고수준의 금리가 지급되며, 특히 행사기간 동안 시장금리가 하락하더라도 가입시점과 상관없이 가입고객 누구에게나 동일한 확정금리를 지급한다.

외환은행 개인상품부 관계자는 “광복절을 맞이하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은행으로서 외환은행을 찾는 고객들이 고금리 적금상품도 가입하고 아울러 광복절의 의미와 독도에 대한 소중함도 되새겨보는 좋은 기회를 마련하고자 이번 특판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공익적 의미를 강조하였다.

더불어 외환은행은 독도 사랑에 대한 중요성을 제고하고 독도에 대한 대한민국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을 이어가기 위해 공익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하였다.

외환은행은 13일부터 15일까지 가수 김장훈과 배우 송일국, 한국체육대학교 학생들이 경북 울진 죽변항에서 독도까지 220km를 헤엄쳐 건너는 “독도 횡단 프로젝트”에 후원금을 지원하여 독도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실천하는 독도지키기 운동에 동참할 예정이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금리 하락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높은 금리를 지급하는 적금 특판을 실시함으로써 서민들의 목돈 만들기에 도움을 드리고, 외환은행이 서민들에게 한 발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외환은행은 이번 행사를 통해 서민들의 살림살이에도 일조하고 아울러 독도에 대한 관심을 전국민적인 관심으로 확산시켜 국토사랑운동과 애국심 고취에 기여할 수 있는 ‘착한은행’의 모습으로 향후에도 서민금융 지원을 위한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과 독도사랑 등 국민들의 애국심 고취를 위한 여러가지 공익적 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외환은행은 지난 6월 20일 한국방송공사와 “독도 영상보급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민간기업 최초로 한국방송공사가 송출하는 독도의 영상을 제공받아 현재 외환은행을 찾는 모든 고객들은 외환은행 전국 360여개 모든 영업점에서 우리의 아름다운 영토인 독도의 생생한 모습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외환은행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외환은행
개인상품부
02-729-0827
http://www.keb.co.kr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은행  사업계획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